LG전자, 미국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
LG전자, 미국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
2018.03.29 08:57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세계 최고 수준의 디스플레이를 자랑하는 LG전자가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28일 LG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 'DSE(디지털 사이니지 엑스포) 2018'에서 다양한 첨단제품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DSE는 전 세계 200여 개 업체가 참여하는 미국 최대 디지털 사이니지 전문 전시회로, 그해 최신 제품들이 출품된다.


LG전자는 올해 전시회를 통해 0.6㎜ 두께의 초슬림 베젤(테두리) 비디오 월(Video Wall)을 북미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 제품은 베젤이 얇아 여러 개를 합쳐 큰 화면으로 확장해도 몰입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업용 화상회의 솔루션으로는 4K 초고화질(UHD)의 인터랙티브 디지털 보드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투명한 디자인으로 관련 정보를 보면서 디스플레이 뒤편의 상품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는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와 투명 강화유리 양면에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인글라스(In-Glass) 사이니지', 4㎜ 이하 얇은 두께의 올레드 월페이퍼(Wallpaper) 등 다양한 사이니지 라인업도 전시했다.


LG전자 측은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북미 사이니지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라며 "시스코, 크레스트론 등 전문업체들과 기업용 회의 솔루션 관련 파트너십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