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치이지 않고 연인과 벚꽃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숨은 명소' 9
사람 치이지 않고 연인과 벚꽃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숨은 명소' 9
2018.04.02 11:01

인사이트서울시, 안양천 전경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연인과 함께 벚꽃을 볼 수 있는 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커플들은 벌써 어디에 가야 성공적인 꽃놀이를 즐길 수 있을지 계획을 세우고 있다.


그러나 유명한 벚꽃 축제는 '꽃 보러 가서 사람 보고 온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엄청난 인파가 몰린다.


남산, 윤중로, 석촌호수 등 서울에서 유명한 벚꽃 명소는 항상 사람으로 붐벼 인파에 시달리다가 돌아오기 바쁘다.


매년 벚꽃놀이 대신 사람 구경하느라 지친 사람이라면 주목하자.


박터지는 서울에서도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숨은 벚꽃 명소'가 여기 있다.


1. 영등포구 안양천


인사이트서울시


2. 마포구 경의선 숲길


인사이트서울시


3. 노원구 경춘선 숲길


인사이트서울시


4. 금천구 벚꽃로


인사이트서울시


5.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인사이트서울시


6. 광진구 어린이 대공원


인사이트서울시


7. 종로구 삼청공원


인사이트서울시


8. 강북구 북서울 꿈의 숲


인사이트서울시


9. 서대문구 불광천


인사이트Instagram 'yangmooo_'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