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고객' 주문 거절한 피자 가게 사장님, 오히려 매출 늘었다
'일베 고객' 주문 거절한 피자 가게 사장님, 오히려 매출 늘었다
2018.03.28 17:31

인사이트(좌)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우)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부산에서 피자집을 운영하는 A씨는 여느 때와 같이 본인 음식을 맛보고 후기를 남긴 고객들에게 댓글을 달기 위해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켰다.


고객들의 글에 댓글을 달던 중 한 고객의 댓글에서 A씨는 멈칫했다.


바로 고객의 아이디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었고 프로필 사진에도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고객이 사용한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은 우파성향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 저장소' 등에서 노 전 대통령을 희화하고 조롱할 때 사용하는 사진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


기분이 상했던 A씨는 고객의 리뷰에 진심을 담은 댓글을 남겼다.


A씨는 "뭘 하시는 분인지 모르겠지만 누구더라도 그 아이디와 사진, 단단히 잘못된 것이다"라며 "사장으로서 감사한 일이지만 '자연인 000'으로서는 견디기 힘든 일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부모님이, 이웃 어른이 돌아가셨는데 그분 사진 갖고 장난치는 게 이해가 가냐"라며 "이런 분이 주시는 돈은 받고 싶지도 않다. 앞으로 저희 업소 이용 안 했으면 좋겠다"라고 정중하게 부탁했다.


A씨의 리뷰 댓글은 지난 주말인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크게 화제 됐고 A씨의 댓글을 인용한 기사가 나오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


이후 A씨의 피자가게에는 주문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A씨의 글을 본 주민들이 A씨를 응원하며 피자를 주문한 것이다.


손님들은 배달앱 리뷰란에 "사장님 마인드에 반해서 주문했는데 맛있게 잘 먹었다"는 내용을 달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


A씨는 갑자기 밀려드는 주문에 "갑작스레 배달 주문이 많아져 주문 지연이라든가 품절 메뉴가 나오고 있다"라며 "그래도 항상 처음처럼 주문 들어오는대로 정량, 정확하게 배달해드리고 있다"고 지난 25일 글을 남겼다.


또 26일에는 "저의 모자란 글이 이렇게 큰 영향력이 있을 줄 몰랐다"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A씨의 글이 처음 공개된 지 4일이 지난 오늘(28일)까지도 A씨의 가게에는 칭찬 글과 후기가 올라오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