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김익환 대표, 베트남 하노이 인민위원장과 투자 논의
한세실업 김익환 대표, 베트남 하노이 인민위원장과 투자 논의
2018.03.28 17:46

인사이트한세실업


[인사이트] 김현지 기자 = 한세실업이 베트남에서의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23일 한세실업 김익환 대표는 베트남 하노이 응웬 득 중(Nguyễn Đức Chung) 인민위원장과 만나 한세실업과 베트남 비즈니스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김 대표는 한 시간 가량 진행된 만남에서 베트남이 경제적으로 투자 매력이 매우 높은 국가라고 평가하며 "향후 우량 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싶다"는 계획을 밝혔다. 


응웬 득 중 인민위원장은 "한세실업은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 중 지역 경제 발전뿐 아니라 지역 사회 발전에 가장 모범적인 모델"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김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과 겸해 열린 '한-베트남 양국 비즈니스 포럼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하노이를 방문해 응웬 득 중 인민위원장을 만났다. 


앞서 김 대표는 양국 협력 분야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섬유 산업의 한국 대표격으로 참석해 베트남 정부 관계자 및 기업인들과 만나 향후 비즈니스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베트남은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계 세 번째, 아세안 지역에서는 최대 투자대상국으로, 문재인 정부의 신(新)남방정책의 중심 국가다.  


한세실업은 회사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는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대표적인 기업으로, 베트남 현지에서도 섬유 업체의 성공적인 모범 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김현지 기자 hyunj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