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에 이어 부산에 초대형 돔구장 생긴다
고척에 이어 부산에 초대형 돔구장 생긴다
2018.03.28 18:23

인사이트부산시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오는 2026년, 많은 이들이 고대하던 돔구장이 부산에 들어선다.


28일 부산시는 사직야구장 중장기발전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결과를 발표와 함께 개폐형 돔구장으로 야구장을 재건축하는 방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1985년 10월 건립돼 33년간 사용 중인 사직야구장은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홈 구장으로 유명하다.


역사가 오래된 만큼 경기장과 관람석을 제외한 공간이 터무니없이 부족해 편의시설을 설치할 수 없었다. 게다가 인접부지도 좁아 증축에도 힘든 점이 많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새로 건립되는 돔구장은 천장을 열고 닫을 수 있는 개폐형으로, 야구 외에도 콘서트와 각종 이벤트, 컨벤션 등 여러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연간 사용일수도 현재 80일 정도에서 200일 이상으로 늘어난다.


우천이나 혹서기, 미세먼지 등 기후환경의 영향을 받지 않아 최상의 경기와 관람환경을 제공하며 빛이나 소음 공해도 최소화할 수 있다.


게다가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돔구장은 부산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다양한 수익시설을 설치할 수 있다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인사이트부산시


규모는 부산시 인구와 관람객 수, 다른 지역 야구장 규모 등을 고려해 2만 8천~3만석 정도로 결정됐다.


건립비는 국비 650억 원, 시비 650억 원, 민간자본 2,200억 원 등 3,500억 원으로 추정됐다.


사업비가 많이 드는 만큼 수익형 민자사업(BTO) 방식을 채택해 최대 50년간 위탁 운영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고척 스카이돔 / 연합뉴스


부산시는 다음 달 중으로 야구팬과 시민단체, 관련 전문가 등으로 라운드테이블을 구성해 이번 용역 결과에 관한 의견을 수렴하고 최종 결정을 내릴 전망이다.


돔구장 건립이 확정되면 내년 중으로 입지용역을 발주해 돔 구장 건립 예정지를 정한다.


기존 사직야구장을 우선해서 돔구장 입지로를 검토하지만 구덕운동장이나 강서 제2벡스코 용지, 동부산관광단지 등도 후보군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입지 선정 후에는 2022년까지 기본 및 설시설계를 거쳐 2023년 공사에 착공해 2026년 야구장을 개장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고척 스카이돔 / 연합뉴스


다만 일각에서는 부산시의 돔구장 건립 방침에 대해 사업비와 운영비가 과다하게 들어 실질적인 효과가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현재 돔구장 건립비는 약 3,500억원으로 일반 개방형 야구장의 건립비 1,800억 원보다 많이 소요돼 민간자본 확보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기 때문.


또한 연간 운영비 역시 60억∼80억원으로 개방형 구장의 30억∼40억원보다 훨씬 더 든다.


이로 인해 개장 이후 야구 관람료나 각종 사용료 등이 덩달아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이에 부산시 관계자는 "돔구장은 운영비가 개방형보다 많이 들지만, 각종 수익시설을 다양하게 설치할 수 있어 수익성에서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