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여행 간 남편, 19살 아내에게 '니코틴 주사' 투여해 죽였다
신혼여행 간 남편, 19살 아내에게 '니코틴 주사' 투여해 죽였다
2018.03.28 17:27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신혼여행 중 부인에게 니코틴을 주입해 살인한 혐의로 20대 남성이 검거됐다.


28일 충남세종경찰서는 신혼여행을 떠나 부인에게 니코틴을 주입해 살해한 혐의로 A(22)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사망 보험금 1억 5천만원을 받아낼 목적으로 부인 B(19) 씨에게 니코틴 원액을 주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4월 25일 일본 오사카로 신혼여행을 떠난 A씨는 호텔에서 B씨에게 니코틴 원액을 주입해 살해했다. 


인사이트B씨가 숨진 일본 오사카의 호텔 객실 / 사진 제공 = 세종경찰서


당시 A씨는 일본 현지 경찰에 부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처럼 신고한 뒤 유족과 상의 후 일본 현지에서 화장해 장례 절차까지 모두 마쳤다.


그러나 A씨가 보험금을 받기 위해 문의하는 과정 등에서 수상한 점을 발견한 보험사 직원과 유족이 A씨를 신고했고, 이를 바탕으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해당 사건에 대한 부검 자료를 받기 위해 인터폴과 국제형사사법공조를 요청했다.


부검 자료를 확인한 경찰은 B씨의 사망 원인이 '니코틴 중독'인 것을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A씨 집에서 살인 계획이 담긴 일기장과 휴대전화 음성파일 등 단서가 확보되면서 검거에 성공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고 싶어해 니코틴을 주입하도록 도와줬을 뿐이지, 살해한 것은 아니다"며 살해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조사 중에 A씨가 과거에도 또 다른 여자친구를 살해하려 했던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A씨의 증언이 거짓임이 밝혀졌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세종경찰서


A씨는 지난 2016년 12월 20일 당시 여자친구 C(22) 씨와 떠난 해외 여행에서 역시 니코틴을 사용한 살인을 계획했다.


A씨는 C씨에게 니코틴 원액이 든 음료를 마시게 해 살해하려 했지만, C씨가 음료에서 이상한 맛이 나는 것을 느끼고 더는 마시지 않아 미수에 그쳤다.


1년 가까이 A씨를 추적해 검거에 성공한 경찰 관계자는 "자칫 미궁에 빠질 뻔한 사건이었지만 첩보를 입수해 신속하게 수사를 착수해 추가 범행을 차단했다"고 말했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