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GS fresh 미세먼지 관련 상품 판매 불티
GS25, GS fresh 미세먼지 관련 상품 판매 불티
2018.03.27 19:23

인사이트GS25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심각한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해 근거리 쇼핑과 온라인 쇼핑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와 온라인 쇼핑몰 GS fresh(GS프레시)가 미세먼지가 심했던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전주 대비 판매 데이터를 분석해 본 결과 미세먼지 관련 상품 뿐만 아니라 필수 먹거리 매출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GS25에서는 해당기간 동안 마스크 914.5%, 렌즈세정액 29.1%, 답답한 목을 시원하게 해주는 목캔디나 호올스 등 민트캔디 26.4%, 물티슈 24.8% 등 미세먼지 관련 상품 매출이 증가했다.


미세먼지 관련 상품과 함께 생활 필수품 매출도 늘었다.


식사 대용으로 즐겨 찾는 식빵, 사과, 바나나는 각 273.6%, 119.6%, 62.5%로 폭발적인 매출 증가를 기록했으며, 생수 27.6%, 양곡(쌀) 24.1%, 계란 22.7%, 흰우유 17.8% 등도 매출이 늘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편의점에서 특별한 이벤트나 행사 없이 전주 대비 20~30% 매출 증가를 기록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GS25는 심각한 미세먼지로 인해 외부 활동을 최대한 자제하면서 주말(24일~25일)동안 집과 가까운 편의점을 이용하거나 주중(26일) 출퇴근 길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쇼핑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 GS fresh 역시 미세먼지로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같은 기간 GS fresh 전체 주문금액은 전주 대비 74.8% 증가했다.


세부카테고리는 마스크 1376.4%, 우유 81.4%, 생수 78.4%, 삼겹살 77.2%, 계란 57.6%, 베이커리 51.4% 두부 49.6%, 쌀 37.9%, 청소용품 32.8% 등 필수품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온라인 쇼핑몰 역시 미세먼지로 인해 외부 활동을 자제하면서 집에서 필요한 품목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GS25와 GS fresh는 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마스크 등 평소 판매되지 않는 상품이 폭발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관련 상품 재고를 확보함으로써 고객이 필요할 때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주위가 온통 뿌옇게 보일 정도로 심각한 미세먼지가 이어지면서 근거리의 편의점과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필요한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크게 늘어났다"고 말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