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이번주 수요일(28일)부터 일부 유료화된다
카카오택시, 이번주 수요일(28일)부터 일부 유료화된다
2018.03.26 18:56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카카오택시가 결국 유료화된다.


26일 아시아경제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이번 주 수요일인 오는 28일부터 카카오택시를 부분 유료화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8일부터 카카오택시 서비스 중 일부가 유료로 바뀐다. 


'우선 호출'을 할 경우 2천원에서 3천원, '즉시 배차'는 4천~5천원 선에서 책정된다. 다만 최종 확정된 가격은 아니며 서비스 시행 전 바뀔 가능성이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도입되는 유료 호출 서비스인 우선 호출은 배차 성공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해주는 서비스다. 즉시 배차는 빈 택시를 바로 배차해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한마디로 일정 금액 '웃돈'을 얹어주면 다른 승객들보다 먼저 택시를 탈 수 있는 것.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와 함께 유료로 호출하는 승객에 한해서 사전에 택시기사에게 목적지를 노출하지 않는 기능도 도입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카카오모빌리티는 앞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같은 카카오택시의 유료화 서비스 제공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정작 이용자들은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해당 서비스가 도입될 경우 출퇴근 시간이나 교통 혼잡 지역 등에서는 유료 호출이 필수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봤기 때문이다.


실제 한 시민은 "무료 호출은 다 무시당할 것"이라 예상하며 "전체 요금을 올리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반응에도 카카오택시의 부분 유료화가 강행되는 가운데, 해당 서비스가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지 관련 업계의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