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서 짐싸는 노동자들…대기업과 이직률 격차 역대 '최대'
중소기업서 짐싸는 노동자들…대기업과 이직률 격차 역대 '최대'
2018.03.26 19:49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중소기업 퇴사 비율이 늘어나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이직률 격차가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지난 25일 고용노동부의 사업체 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300인 미만 사업체인 중소기업의 이직률은 5.0%를 기록했다.


이는 2012년 5.4%이후 최고로 치솟은 것으로 줄곧 4% 후반대를 유지하다 지난해 5%대에 진입했다.


반면 대기업의 이직률은 절반 수준인 2.8%로 집계됐다. 2010년 이후 최저로 급락한 수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따라 중소기업과 대기업간 이직률 격차는 2.2%포인트(p)로 2010년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후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대기업과 연봉 격차 외에도 장시간 노동이나 전문성을 키우기 어려운 환경, 정규직 일자리가 부족한 데 따른 미래 불안 등 노동환경에 대한 전박적인 불만이 이직률을 높였다.


불만을 줄이기 위해 정부는 청년들을 중소기업의 빈 일자리 20만개로 유도하는 '청년일자리대책'을 내놓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하지만 정부의 청년일자리대책이 실제로 일자리의 질 자체를 끌어올리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일고있다.


이에 대해 경제전문가들은 "앞으로 정부가 청년일자리대책을 시행할 때 실제로 필요한 곳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소득보전뿐만 아니라 근무환경과 기업문화 개선을 위한 중장기적 처방을 함께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정희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는 "대학생 상대 인식조사를 해보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도 중요하지만, 중소기업의 근무환경이 열악하고 비전이 없다는 점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서 "소득보전은 단기적 처방으로, 근무환경과 기업문화를 바꾸는 등 중장기적 처방을 함께 제시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