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새 0.6%p 오른 주택대출금리, "갈수록 더 상승한다"
1년 새 0.6%p 오른 주택대출금리, "갈수록 더 상승한다"
2018.03.26 18:32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미국 금리 상승 여파로 지난 1년 사이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최고 0.6%포인트 오른 것으로 밝혀졌다.


앞으로도 미국 금리가 오를 경우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세는 계속해서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25일 은행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오늘(26일)부터 적용하는 주택담보대출 가이드 금리를 3.60%∼4.94%로 고시했다.


1년 전의 금리(3.30%∼4.34%)와 비교해 최고 0.6%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다른 은행들도 마찬가지다. 신한은행은 1년 전(3.73%∼4.84%)보다 0.51%포인트 오른 3.73%∼4.84%로, KB국민은행은 금리 하단 기준으로(3.76%∼4.96%) 0.47%포인트 상승한 3.76%∼4.96%로 고시했다.


이처럼 금리가 상승한 까닭은 그동안 미국 금리 상승으로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가 1년 새 0.6%포인트 올랐기 때문이다.


지난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번 올릴 동안 미국은 3번을 올렸으며 지난 23일에도 추가로 금리를 올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다만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1주 전보다 0.02∼0.05%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미국의 금리 인상이 시장금리에 미리 반영됐다가 예상처럼 조정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이렇게 대출 금리가 하락한 것은 일시적인 현상이고 금리는 꾸준히 오르며 그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미국이 지금처럼 금리를 올리면 결국 한국은행도 금리를 올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꾸준히 대출 금리는 계속 올라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