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최저 기준' 폐지에 분노해 반대 청와대 청원 올린 학생들
'수능 최저 기준' 폐지에 분노해 반대 청와대 청원 올린 학생들
2018.03.26 11:46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교육부가 대학수학능력시험 최저 학력 기준 폐지를 추진하자 이에 반발한 학생들이 청와대 청원을 올렸다.


최근 교육부는 각 대학에 '고교 교육 기여 대학 지원 사업' 안내를 통해 오는 2019학년도 수시 모집에서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을 폐지 또는 완화 할 것을 권고했다.


현재 논술 전형을 비롯해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을 요구하는 전형에 지원하는 경우 학생들이 교과·비교과·수능을 모두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비합리적이라는 입장이다.


때문에 이러한 학생들의 부담을 덜고자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을 완전히 없애거나제출 서류 간소화를 적극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그러나 정작 변화된 대입 정책을 직접 마주하게 될 학생들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이에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25일에는 "수능 최저 폐지 반대 및 학생부 종합 전형 축소를 원합니다"라는 청와대 청원까지 등장했다. 26일 오전 11시 기준 참여인원 4만 2천여명에 달하고 있다.


현재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라는 청원인은 "수시에서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수능 최저 등급까지 폐지 한다면 수시에 지원하는 학생들은 정확한 기준 없이 평가 받아야 한다"고 청원 사유를 밝혔다.


이어 "12년의 노력이 객관적인 지표없이 평가 된다는 것은 곧 학생들의 노력을 짓밟는 것"이라며 "같은 시간에, 같은 시험지와 같은 문제로 평가받는 공정한 방법을 원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누리꾼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한 누리꾼은 "최저를 없애면 학생들 입장에서도 혼란이 온다"며 "기준점도 변별력도 없는 수시 합격 기준을 모호하게 하는 의도가 뭐냐"고 되물었다.


사교육에 종사한다는 누리꾼도 우려를 내비쳤다. 그는 "대학은 대학별 고사를 치를 것이고 학생들이 이제 모든 대학의 시험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 펼쳐지겠다"며 "사교육으로 먹고 사는 사람이지만 이게 말이 되냐"는 의견을 보였다.


이처럼 교육부의 수능 최저 학력 폐지 방침이 대학 입시를 직접 치르는 학생들의 입장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여론이 형성되며 반발심이 커지고 있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