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분산형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 파격 지원
경기도, '분산형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 파격 지원
2018.03.25 15:13

인사이트경기도청 본관 전경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경기도가 '에너지 비전 2030' 실천 방안으로 분산형 에너지 생산시설 설치비용을 최대 50%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25일 경기도는 '2018년도 지역사회 공헌형 에너지 자립 선도사업'에 참여할 사업자 모집을 오는 4월 9일부터 4월 20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도내 에너지 자립시설 설치를 지원한다. 또한 시설 운영으로 생기는 유·무형 이익을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방식의 '분산형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 보급을 목적으로 한다.


올해 경기도는 분산형 신재생에너지 생산시설 설치에 필요한 사업비의 최대 50%를 도비에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용인정수장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 / 연합뉴스


이미 경기도는 지난해 13개 시·군 17건의 사업을 선정해 연간 약 756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과 맞먹는 규모인 2.3MW를 분산형 전력 생산시설로 확충했다.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신청서와 필수서류를 구비해 사업 대상 지역 관할 시·군청 에너지 담당 부서에 접수하면 된다.


접수 자격은 도내 시·군 및 공공기관, 민간법인을 비롯해 개인이 단독 또는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 가능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특히 경기도는 자연과 어우러지는 '생활 속 신재생에너지'를 정착하고자 태양광 관련 도심공원 신재생에너지 설비·설치에 대해 선정 시 가산점을 부여한다.


시공 기준은 한국에너지공단 관련 규정을 준수하고 신재생설비의 경우엔 KS 또는 '신재생에너지센터'에 등록된 인증제품을 적용해야 한다.


한편, 경기도는 본 사업 관련 사업 설명회를 오는 4월 4일 오후 2시에 경기테크노파크 RIT 센터 3층 세미나실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