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온 일본에서 제일 잘 생겼다고 인정받은 '얼짱' 남고생들 (사진)
한국에 온 일본에서 제일 잘 생겼다고 인정받은 '얼짱' 남고생들 (사진)
2018.03.25 14:37

인사이트한국관광공사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2017 남자 고교생 미스터 콘테스트 최종 선발자들이 한국에 떴다.


최근 한국관광공사 도쿄지사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미스터콘 테스트 최종 선발자 10명이 한국을 방문했다.


이들은 서울 유명 관광지에서 촬영을 하고 자신의 SNS를 통해 한국의 매력을 전파했다.


2017 남자 고교생 미스터 콘테스트 선발자들은 응모수 1만 명에 달하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인재들이다.


인사이트한국관광공사


실제 콘테스트에는 35만 건이 넘는 표가 몰렸고, 최종 선발전 시청자는 18만 명에 달했다.


한국관광공사는 한강, 서울로, 롯데월드 타워 등을 배경으로 제작된 이들의 뮤직비디오 등을 통해 일본에 한국을 홍보할 예정이다.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남자 고교생 미스터 콘테스트는 '같은 세대가 선택한 남자고등학생'이라는 콘셉트로 진행되고 있다.


트위터 등 각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심사가 이뤄지며, 최종 선발자들은 모델 등 연예계 활동을 하게 된다.


일본 10대가 선택한 꽃미남 고교생들의 모습을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한국관광공사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