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이 정신병자 취급해요"…학교폭력 고백하며 오열한 윤병호
"친구들이 정신병자 취급해요"…학교폭력 고백하며 오열한 윤병호
2018.03.24 08:28

인사이트

Mnet '고등래퍼2'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항상 자신감 넘치고 강한 줄 알았던 '고등래퍼2' 윤병호에게도 차마 털어놓지 못했던 아픈 과거가 있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2'에서는 멘토 딥플로우의 조언에 따라 최면 치료를 받으러 간 윤병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병호는 2차 팀 대항전을 앞두고 긴장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를 지켜보는 사람들이 더욱 걱정될 정도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앞서 고등래퍼 시즌1에 출연했던 윤병호는 남다른 자신감에 비해 다소 아쉬운 랩실력을 선보였고, 여기에 폭력적인 모습까지 보이면서 대중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딥플로우는 "병호가 비난받고 힘들어했다. 생각보다 많이 힘들었던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실제로 윤병호는 고등래퍼2에 다시 도전하며 많이 상처받았지만 실력을 증명하려 악착같이 연습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이후 최면치료에 나선 윤병호는 전문가의 지시에 따라 점점 자신의 과거로 되돌아갔다.


그는 "촬영장인데 짜증나요 말 많고", "빛이 안 들어와요 몇 살 때 기억인지 모르겠다"며 불안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어 "가족이 날 힘들게 한다. 음악 같지 않은 음악 때려치우라고"라고 말하며 상처받은 기억을 떠올렸다.


눈물을 흘리기 시작한 윤병호는 특히 "학교 동급생들이 나를 힘들게 한다. 정신병자 취급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학교 폭력의 피해자이기도 했던 윤병호는 가장 좋았던 순간으로 가보자는 전문가의 말에 "가장 좋았던 순간이 없었다"고 밝혀 딥플로우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다.


윤병호는 고등래퍼 시즌1에서 폭력적인 모습을 보였던 점에 후회하며 "끝난 후 시선들이 힘들었다. 방송 후 상황을 가사에 담고 싶었다"고 말한 뒤 자신의 진심 어린 무대를 꾸몄다.


자신의 이야기를 가사로 풀어낸 윤병호는 멘토 딥플로우와의 환상적인 콜라보 공연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얻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Naver TV '고등래퍼2'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