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블랙리스트 시작됐다"고 보도한 조선일보
"문재인 정부 블랙리스트 시작됐다"고 보도한 조선일보
2018.03.23 18:43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문재인 정부에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사설이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23일 조선일보는 '이 정부서도 시작된 블랙리스트'라는 제목의 사설을 기재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주미 경제 공사직에 응모한 최원목 이화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부당하게 탈락시켰다.


A씨가 보수단체에서 일한 경력을 문제 삼은 청와대는 "전문성은 교수님만 한 분이 없는 것 같다. 하지만 보수적인 단체에 계시다가 왜 갑자기 이 정부에서 경제공사로 나가려고 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청와대


조선일보 측은 이 같은 내용을 빌려 통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낼 인재를 '정치 성향'이 다르다는 이유로 탈락시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와 다를 바 없는 인사관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해당 사설을 접한 독자 일부는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블랙리스트는 인사 결정권을 가지고 있지 않음에도 권력을 이용해 자신과 뜻을 달리하는 단체나 개인에게 불이익을 주는 것을 말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주미 경제공사직은 국장급 공무원으로, 인사권이 청와대와 외교부에 있다.


대통령이 국가 중대사를 결정하는 주미 경제공사직에 자신의 국정 철학과 같은 길을 걷는 인사를 등용하는 것은 지극히 상식적인 일이다.


최 교수가 외교관 출신에 통상 분야 전문가일지라도 국정 방향과 뜻을 달리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왔다면 청와대는 그를 채용하지 않을 이유가 충분하다.


이 같은 내용은 아이러니하게도 최 교수가 공개한 녹취록에서도 드러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뽐뿌' 캡처


지난 21일 최 교수가 공개한 청와대 인사검증팀과의 통화 내용이 담긴 녹취파일에는 위의 내용 말고도 다른 대화가 오갔다.


통화에서 인사검증팀은 최 교수에게 "교수님이 현 정부 정책 방향에 맞지 않는 것 같다", "최근에도 오히려 (정부 방침과) 어긋나는 (주장을 한) 기사가 많이 나왔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인사채용 시 정책 이행에 준하는 인재를 채용하는 것은 지난 정권 모두를 통틀어 당연하게 적용돼왔던 채용 기준이다.


당연한 귀결에 스스로 '정치색' 프레임을 입혀 '억울하다'고 주장하는 최 교수와 조선일보의 주장이 '터무니없다'는 반응을 이끌어내는 이유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