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고객 정보 '조건만남' 사이트에 유출한 아시아나항공 직원
여성 고객 정보 '조건만남' 사이트에 유출한 아시아나항공 직원
2018.03.23 07:37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항공사 직원이 예약 도중 말다툼을 한 여성 고객의 정보를 '조건만남' 사이트 등에 유출해 고객이 피해를 입었다.


지난 22일 JTBC는 아시아나항공의 항공권 예약 담당 직원이 고객의 개인정보를 '조건만남' 사이트에 고의로 유출한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직원 송모 씨는 지난해 초 항공권을 예약하는 과정에서 고객 김모 씨와 말다툼을 벌였다.


이에 화가 난 송씨는 30대 여성 김씨의 이름과 전화번호, 사진 등을 조건만남 사이트에 유출했고 김씨는 이후로 알 수 없는 문자와 연락에 시달려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연락은 노골적으로 이어졌고 다짜고짜 전화한 남성들은 민망한 질문을 쏟아냈다.


김씨는 취재진에 "어디에서 볼 수 있냐", "'술 한잔 하자'는 연락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남성들은 김씨가 사는 곳을 아는 듯 집 근처에서 만나자고 연락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무렵 김씨는 신상을 등록한 적 없는 결혼 정보회사에서 상담 예약 연락을 받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오랫동안 불쾌한 연락에 시달리던 김씨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아시아나항공 예약부서에서 본인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을 알게 됐다.


김씨의 정보를 유출한 직원 송씨는 김씨와 말다툼 이후 홧김에 정보를 유출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씨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벌금형에 처해졌고 회사 내부 징계 뒤 자진 퇴사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직원 개인의 일탈 행위를 모두 확인하고 통제할 수 없다며 피해 여성에게 보상하려 했지만 합의하지 못했다고 JTBC 측에 밝혔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