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꽃샘추위 끝난다"…내일(23일)부터 포근한 봄 날씨 시작
"드디어 꽃샘추위 끝난다"…내일(23일)부터 포근한 봄 날씨 시작
2018.03.22 20:03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내일(23일)은 꽃샘추위가 물러나고 낮 동안 전국이 대체로 평년기온까지 올라 따뜻한 봄 날씨를 느낄 수 있겠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3일은 우리나라가 중국 상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다.


아침에는 다소 쌀쌀하겠지만, 낮부터 기온이 올라 당분간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보이며 전형적인 봄 날씨가 지속될 전망이다.


다만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니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보온에 신경을 써야겠다.


인사이트연합뉴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2도, 수원 -1도, 춘천 -2도, 강릉 1도, 청주 0도, 충주 -2도, 광주 0도, 여수 3도, 대구 -1도, 부산 5도 등이다.


한낮에는 서울 12도, 인천 9도, 수원 12도, 춘천 14도, 강릉 13도, 청주 13도, 충주 13도, 광주 14도, 대구 13도, 부산 14도까지 오르겠다.


내일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정체로 대기 오염물질이 축적돼 중서부와 내륙지역은 농도가 다소 높겠다.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전북·영남권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이 나타날 수 있다.


한편, 주말부터는 예년 기온을 웃도는 포근한 날씨가 찾아오겠으며 다음 주 내내 맑은 봄 날씨가 예상된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