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한국 철강 관세 '면제' 가능성 시사 "FTA 양보한다면"
미국, 한국 철강 관세 '면제' 가능성 시사 "FTA 양보한다면"
2018.03.22 17:48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한미 FTA 재협상을 거론하며 한국에 대한 철강 관세 시행을 오는 4월 말까지 일시 유예할 것을 시사했다.


21일(현지 시간) AP 통신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는 하원 세입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한국, EU, 아르헨티나의 요청으로 면제 협상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관련 논의를 오는 4월 말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며 논의가 진행되는 기간에는 관세를 적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는 오는 4월 말까지 한국을 '일시적인 면제국'으로 선정해, 철강 관세를 빌미로 FTA 재협상에서 양보를 받아내겠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인사이트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 / 연합뉴스


우리 정부는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원칙에 기반해 한국이 철강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협상에 속력을 낼 방침이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한국이 (관세를 면제받은) 캐나다, 멕시코와 비슷한 상황"이라며 한미 FTA 재협상이 관세 면제 여부의 기준이 될 것임을 암시했다.


현재 캐나다와 멕시코도 '일시적인 면제국'의 지위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한국뿐 아니라 유럽연합(EU)과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도 관세 면제를 위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며 면제 가능성을 시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