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만장일치' 재선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만장일치' 재선출
2018.03.22 14:22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재선출됐다.


22일 대한상공회의소는 남대문 상의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박 회장을 23대 대한상의 회장으로 만장일치 추대했다.


박 회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대한상공회의소가 규제 개혁뿐 아니라 한국 경제를 변화시킬 사회적 동력을 제공하고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그는 지난 22대 회장 임기를 돌이켜 보며 "대한상공회의소의 목소리가 이익집단의 감정적 읍소로 치부되기보다, 기업과 사회가 조화롭게 발전하는데 필요한 의제를 설정하고 대화의 물꼬를 트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부의 기업 규제에 대해서 박 회장은 "규제 개혁도 새로운 경제적 기회라는 관점에서 재조명해보기를 희망한다"고 제언했다. 


박 회장은 "새 시대에 맞게 법과 제도를 바꿈으로써, 더 많은 창의와 도전을 뒷받침해야 할 대단히 중요한 시점이다"고 현 상황을 바라봤다.


그러면서 박 회장은 사안 별로 규제를 없애는 동기, 이해관계의 상충과 장애들, 의견 수렴과 토론 등 포괄적으로 규제 개혁 프로세스를 확립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 회장은 "대한상공회의소의 연구 기능을 강화하고, 국내에 머물러 있는 시야를 국외까지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경제 전망과 국제 현안을 분석하고 중장기 과제에 대한 심층 연구를 하는 민간 씽크탱크 역할을 수행하고, 정부의 외교정책에 발맞춰 상대국과 내실 있는 대화를 추진하겠다는 목표를 다졌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