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신입사원, 새 역사 써달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신입사원, 새 역사 써달라"
2018.03.22 14:09

인사이트대한항공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미래의 주인공으로서 대한항공의 새 역사를 써주기 바랍니다"


지난 21일 대한항공 측은 인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신입사원 114명과 조원태 사장 등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도 신입사원 입사교육 수료식'을 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하반기 채용 과정을 통해 선발한 114명의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6주간 입사교육을 진행했다.


조 사장은 수료식에서 "대한항공은 지난 49년 동안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늘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도전하며 많은 어려움과 위기를 극복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신입사원들이 창의적 발상으로 변화를 주도해 대한항공의 새 역사를 써 달라"고 당부했다.


신입사원들은 지난달 5일부터 서울 본사를 비롯해 인천, 부산, 제주 등지 사업장 견학 및 현장 체험, 팀워크 증진 프로그램, 업무 역량 배양, 프로젝트 발표 등 기본 소양 교육을 받았다. 


아울러 불우이웃과 사회에 봉사하는 인성 및 서비스 마인드 함양 교육 등을 수료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