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화 직전 후배 워너원 멤버 긴급 소집한 '13년차' 아이돌 대선배 승리 (영상)
녹화 직전 후배 워너원 멤버 긴급 소집한 '13년차' 아이돌 대선배 승리 (영상)
2018.03.22 12:40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데뷔 13년차에 접어든 빅뱅 승리가 '라디오스타' 녹화 직전에 예능 꿈나무 워너원 멤버들에게 찾아가 조언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워너원 강다니엘, 옹성우, 박우진과 함께 강하게 거듭난 빅뱅 승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눈에 띈 장면은 녹화 직전 매니저 없이 승리가 워너원 멤버들을 긴급 소집한 영상이었다.


승리 매니저가 찍은 영상의 제목은 '워너원 위한 격려·조언 차 모임'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격려를 위한 모임답게 승리는 워너원 멤버들 한 명 한 명을 위해 준비한 우유를 전해주며 "긴장 풀라"고 말하며 13년 차 선배의 자상함을 보인다.


시청자들이 눈길을 떼지 못하게 만든 장면은 승리가 워너원 멤버들에게 예능 '조언'을 하는 부분이었다.


멤버들에게 다정하게 우유를 쥐여 준 승리는 "오늘 재밌는 얘기 좀 많이 해야 한다"며 운을 뗐다.


그의 말에 마냥 웃고 있는 워너원 멤버들을 보고 승리는 "폼 잡지마! 그럼 재미없어요"라며 현실 조언을 이어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승리는 스튜디오에 나와서도 지금 워너원은 "신인답게 예능 매뉴얼로 움직이고 있을 거다"며 후배를 도와주고 싶은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날 승리는 워너원에게 연예계 생활을 하다 생길 수 있는 갖가지 조언을 이어가 선배의 위엄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방송 활동은 물론 클럽과 라운지 바, 라면집 등 발을 들이는 사업마다 성공을 거두고 있는 승리.


승리는 빅뱅 형들이 모두 군대로 떠나고 성공한 CEO 이미지와 강한 입담을 내세워 예능 치트키로 떠오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Naver 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