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너희를 사랑해" 시어머니 진심 듣고 결국 눈물 흘린 미나 (영상)
"무조건 너희를 사랑해" 시어머니 진심 듣고 결국 눈물 흘린 미나 (영상)
2018.03.22 08:38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미나와 류필립이 결혼 후 어머니에게 첫 인사를 드리며 감동적인 조언을 들었다.


21일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미나, 류필립의 신혼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류필립과 미나는 정식부부가 된 이후 처음으로 류필립의 어머니를 찾아 인사를 드렸다.


각 지역, 유명한 집에서 공수한 각종 음식과 더불어 직접 만든 갈비찜을 준비한 미나는 설레는 마음으로 어머니 집을 향했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드디어 도착한 후 한복을 입은 부부는 어머니에게 절을 올렸다. 이때 류필립은 갑자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머니가 나이가 많이 들어 보이셨다"라며 감정에 복받친 듯 더 이상 말을 못 이었다.


어머니는 "축복한다"는 말로 부부를 반겼고, 미나는 "허락해주셔서 감사하고 죄송하다"는 진심을 전했다.


이날 류필립의 어머니는 아들 부부를 받아들이게 된 과정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어머니는 "(류필립이)미나에 대해서만 말을 아끼더라"라고 과거를 떠올렸다. "군대를 보내고 검색어에 떴다"라며 "'얘가 지금 제정신인가' 싶었다. 17살 차이? 어떻게 사랑이라는 감정이 가능하지. 믿지 못했다. 반대하고 싶었다. 필립이가 나중에 후회하지 않을까"라고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이어 "필립이가 얘기를 늦게 했다. 그래서 진지한 관계가 아닌 줄 알았다. 그런데 2년 동안 미나가 그렇게 잘한다고 하더라. 결혼을 생각한다는 것을 그때 알게 됐다"라며 "필립이는 마음을 정하면 여간해서 변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어머니는 "필립이의 입장에서 생각하니까 필립이는 좋다는데, 필립이를 축하해 주지 못하고 있구나라는 것을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음 다 비우고 사랑하기로 마음 먹었다. 무조건 너희를 사랑하기로 했다"라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어머니의 진심을 들은 류필립과 미나 부부, 세 사람은 감정이 북받친 듯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해 연신 눈물을 흘렸다.


Naver TV '살림하는 남자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