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서 몰래 담배 피우는 고등학생 6명 세워놓고 참교육 시전한 유튜버 (영상)
골목서 몰래 담배 피우는 고등학생 6명 세워놓고 참교육 시전한 유튜버 (영상)
2018.03.22 18:53

인사이트사진 제공 = 말왕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 유튜버 BJ가 무리 지어 몰래 담배 피우는 10대 청소년들을 발견하고 즉시 참교육을 시전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는 '담배 피우는 학생들 참교육하는 일반인'이라는 제목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과 움짤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 청소년들에게 따끔한 일침을 가하고 있는 이 용감한 남성은 바로 운동 유튜버 '말왕'이었다.


당시 점심 식사를 준비하던 말왕은 함께 합숙하는 동생으로부터 믿기 힘든 광경을 전해 듣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말왕


바로 창문 너머로 청소년들이 무리 지어 담배를 피우고 있다는 것. 


아직 몸이 다 크지 않은 청소년들에게 담배는 백해무익함을 알았던 말왕은 담배 피우는 아이들을 목격하자마자 바로 뛰쳐나갔다.


긴급한 상황임을 알려주듯 그는 바지와 모자만 겨우 챙겨 입고 상의는 탈의한 채 집 밖을 나왔다.


나오자마자 학생들에게 성큼성큼 다가간 말왕은 아이들이 피우던 담배를 뺏은 후 한데 모았다.


그러면서 그는 "형 나이 돼서, 어른 돼서 펴도 안 늦는다"라고 부드럽게 아이들을 타일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말왕


밀왕이 아이들을 훈계하는 과정에서 일체의 폭행과 욕설 등을 찾아볼 수 없었다.


마치 친형처럼 진심이 느껴지는 말왕의 모습에 아이들 역시 대들지도 않고 공손한 자세로 그의 말을 경청했다.


훈훈하게 마무리된 훈계를 끝으로 말왕은 6명의 청소년 무리 중 한 명을 자신의 집으로 불렀다.


이후 말왕은 학생에게 빼앗은 담배를 되돌려주지 않은 대신 이에 상응하는 용돈을 쥐여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말왕


무섭게 꾸중하기보다는 다정하게 타이르는 말왕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멋있다"며 연신 감탄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운동 유튜버 말왕은 평소 시청자들에게 몸매 가꾸는 꿀팁, 헬스 기구 사용법 등 운동과 관련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다.


영상 제공 = 말왕 / Youtub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