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군산·전북에 400억∼500억 긴급 지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군산·전북에 400억∼500억 긴급 지원"
2018.03.21 19:19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군산 및 전북 경제와 일자리를 위해 400억에서 500억원가량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 총재는 지난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 최근 GM 공장 철수 등으로 타격을 입고 있는 군산·전북 지역 문제 대책을 거론했다.


이날 이 총재는 한국은행이 자체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자금을 투입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밝히며 "400억∼500억은 곧바로 집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가 지원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총재는 일자리 문제 타개를 위해서는 정부 재정의 역할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4조원 규모의 예산을 추가로 편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총재는 청년 실업이 시급히 처리해야 할 우선 과제인 만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력은 재정 쪽에서 필요하다고 본다"고 긍정적인 태도를 취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재정만으로는 안 되니까 여러 장기적인 관점에서 노동시장 개선책을 추진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