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SM 컬레버로 탄생한 신형 '호텔급' 리무진
현대차·SM 컬레버로 탄생한 신형 '호텔급' 리무진
2018.03.21 20:11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현대자동차가 SM엔터테인먼트와 협업해 아티스트 전용 쏠라티를 선보였다. 지난해 양사의 협업으로 탄생한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에 이어 두 번째다.


21일 현대자동차는 주문제작 차량 '쏠라티 무빙 호텔'을 공개했다.


쏠라티 리무진을 기반으로 공연이나 촬영을 위해 차 안에서 긴 시간을 보내야 하는 가수, 배우 등 아티스트들을 위해 새로운 개념의 이동공간을 제시하기 위해 기획됐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쏠라티는 기획 단계부터 SM 소속 아티스트들을 대상으로 차량 안에서 겪는 다양한 상황들과 수요를 구체적으로 파악해 디자인에 적용했다.


이는 내추럴 오크 컬러의 바닥재, 그레이 계열의 나파 천연가죽을 사용한 시트 등을 적용해 편안한 실내공간을 갖췄다.


안락한 승차감, 고급스럽고 넉넉한 실내공간 등 쏠라티의 강점을 살리면서 차량 내에서 헤어, 메이크업, 대본 준비, 식사, 휴식 등 다양한 일들을 해결해야 하는 아티스트들의 요구에 최적화했다.


아티스트 탑승 좌석은 165도로 눕힐 수 있고, 차량 내 조명 역시 색깔과 조도를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탑승 공간 앞부분에는 메이크업 도구, 탈착이 가능한 거울, 컬러 밸런스 조절이 가능한 메이크업 전문 조명이 설치됐다.


뒷부분에는 의상 및 신발을 보관할 수 있는 옷장 및 스타일링 공간과 미니 냉장고 등이 있다.


지난해 제작돼 올해 상반기 SM 측에 전달된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와 함께 SM 소속 아티스트들의 스케줄 이동과 각종 활동에 이용될 예정이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