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초경량 바람막이 '비엘라 재킷' 출시
밀레, 초경량 바람막이 '비엘라 재킷' 출시
2018.03.21 19:26

인사이트밀레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프랑스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가 꽃샘추위를 막아 줄 초경량 바람막이 '비엘라 재킷'을 출시했다.


밀레 '비엘라 재킷'은 일교차가 큰 봄철 야외활동을 위한 체온 조절 기능을 갖춘 봄 재킷이다. 


초경량에 신축성이 뛰어난 스트레치 소재를 사용해 움직임이 매우 편안하며, 외부의 쌀쌀한 봄바람은 효과적으로 막는다. 


땀이 많이 차는 등에는 부분적으로 타공 공법을 적용해 통풍이 원활하도록 제작됐으며, 가슴 부분에는 벤틀레이션 지퍼를 삽입해 땀과 몸의 열기를 보다 빨리 배출시켜 더욱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다.


또한, 후드는 탈부착할 수 있고 전용 패커블 주머니가 제공돼 입지 않을 때는 작은 부피로 말아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다. 


은은한 기하학적 프린트를 입혀 디자인적 요소를 살렸으며 등판에는 빛을 반사하는 3M 전사 프린트를 적용해 야간 활동 시 안전까지 고려했다. 


밀레 브랜드사업부 정재화 전무는 "봄에는 가벼운 옷차림으로 야외 활동에 나서기 쉽지만 일교차가 큰 만큼 땀이 금세 식어 체온 유지에 신경 써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밀레 비엘라 재킷은 가볍게 가방 속에 휴대하다 체온 조절이 필요할 때 꺼내서 착용할 수 있도록 제작한 만큼 봄철 야외활동을 위한 아우터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