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수소전기차 '넥쏘', 사전 예약 판매 첫날 700대 돌파
현대 수소전기차 '넥쏘', 사전 예약 판매 첫날 700대 돌파
2018.03.20 16:58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가 사전 예약 판매 개시 하루 만에 700대가 넘게 팔렸다.


20일 현대자동차는 다음 주 시판에 앞서 지난 19일부터 서울과 울산, 광주, 창원 등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공모가 예정된 지역에 주소를 둔 고객들을 대상으로 사전 예약 판매를 시작한 결과 하루 만에 700대가 넘었다고 밝혔다.


2가지 트림으로 운영되는 넥쏘의 판매가격은 모던 6,890만 원, 프리미엄 7,220만 원이다.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을 받으면 3,390만원에서 3970만원 사이 가격으로 구입이 가능하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예약판매를 통해 넥쏘를 구매한 고객에게 100만 원 상당의 수소충전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넥쏘'의 1회 충전 ‘항속거리’는 609㎞다. 항속거리는 수소 완충 후 복합연비(km/kg)를 기준으로 주행 가능한 최대 거리(복합연비 X 수소 완충량(kg))를 말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정부에서 인정받은 넥쏘의 복합연비는 96.2km/kg(17인치 타이어 기준)이며, 한 번에 총 6.33kg의 수소를 충전할 수 있다.


수소 충전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울산 등에 설치된 충전소에선 최근 kg당 5,500원 수준에서 가격이 형성돼있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넥쏘의 경우 이 가격으로 완충 시 3만 5천원 정도가 되는 셈이다.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넥쏘의 연간 판매 목표 대수를 3천 대로 잡았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충북 충주공장에 연간 3천대 규모의 '파워트레인 연료전지 통합모듈(PFC)'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


아울러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차 전용 정비망을 강화키로 했다. 


우선 전국 22개의 서비스센터에 '넥쏘 전담 정비 프로그램'을 마련해 수준 높은 정비서비스를 제공하고, 차량 이용과 서비스 관련 문의 사항에 즉각 대응하기 위한 '수소차 서비스' 전담 항목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 부품의 품질 보증기간도 10년·16만km로 운영해 수소차 전용 부품에 대한 고객 부담을 최소화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