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도서상' 최종 후보작으로 선정된 혜민스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영국 도서상' 최종 후보작으로 선정된 혜민스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2018.03.20 15:59

인사이트사진 제공 = 수오서재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혜민 스님의 글이 영국인의 마음까지 움직였다.


지난 19일 출판사 수오서재는 혜민 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영문판이 '올해의 영국 도서 상'(The British Book Awards) 논픽션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고 밝혔다.


1990년부터 시작된 '올해의 영국 도서 상'은 영국 출판업계 전문지 '더 북셀러'가 매년 문학적 기여도가 높고 판매율이 높은 책을 선정하는 행사다.


'올해의 영국 도서 상'이 수상작을 선정하는 분야는 아동, 데뷔 소설, 소설, 범죄 스릴러, 논픽션 라이프스타일, 논픽션 내러티브, 오디오북 등 7개다.


인사이트혜민 스님 / 연합뉴스


혜민 스님의 책은 논픽션 라이프스타일 부문의 최종 후보에 뽑혔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최종 수상작으로 지명된다면 한국 작품으로는 최초가 된다.


수상 결과는 오는 5월 14일 영국 런던 그로우브너 호텔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Penguin Books


영문판 편집자 존 시실리아노는 "그의 글은 종교나 국경을 초월해 많은 사람에게 심리적 공감과 영성적 가르침을 준다"며 "현대인들에게 꼭 필요한 책이라 판단돼 선정됐다고 본다"고 전했다.


현재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은 전 세계 24개국에 판권이 수출됐다.


영문판은 세계 최대 출판그룹 펭귄에서 출간돼 영국 아마존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했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