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메달 딴 장애인 선수 부둥켜안고 함께 '펑펑' 오열한 김정숙 여사 (영상)
동메달 딴 장애인 선수 부둥켜안고 함께 '펑펑' 오열한 김정숙 여사 (영상)
2018.03.20 11:38

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장애를 딛고 일어선 국가대표와 김정숙 여사가 서로를 부둥켜안으며 감동의 장면을 연출했던 패럴림픽 뒷이야기가 전해졌다.


지난 17일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파라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는 대한민국과 이탈리아의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0:0으로 팽팽하게 이어지던 경기 막판, 마침내 대한민국의 결승 골이 터졌다. 이윽고 경기장을 울리는 카운트다운 외침과 함께 경기가 끝났다. 


간절함이 일궈낸 대한민국 사상 첫 동메달이었다. 값진 메달을 딴 경기장 분위기는 감동과 환희로 가득 찼다. 선수들도 감독도 관중도 모두 기다려왔던 순간이었다.


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대표팀은 "대한민국"을 외치다가 즉석에서 함께 무반주로 애국가를 불렀다. 애국가를 열창하는 선수들은 물론 관중들까지 함께 울음바다가 됐다.


빙판 위 퍼지는 눈물의 애국가에 현장에서 남편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경기를 응원하고 있던 김정숙 여사 또한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축하를 위해 아이스링크로 직접 내려온 김 여사는 썰매 하키 대한민국을 위해 최선을 다한 국가대표팀 주장 한민수 선수에게 다가갔다.


한 선수와 눈을 맞추며 몸을 숙인 김 여사는 따뜻한 미소를 짓다가 결국 눈물을 보였다.


한 선수 또한 펑펑 울며 "감사하다. 정말 관심 가져주셔서 덕분에 메달을 땄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김 여사는 지난 9일 개막식 참석을 시작으로 대부분 경기를 모두 직관하며 자칫 '그들만의 리그'로 전락할 수 있는 패럴림픽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은 바 있다.


한 선수는 바로 이에 대해 고마움을 표현한 것. 


김 여사는 아니라는 듯 고개를 저으면서 한 선수의 어깨를 두드렸다. 두 사람은 서로 얼싸안으며 가슴 뭉클해지는 순간을 연출했다.


다 함께 만든 기적 같은 드라마. 김 여사는 끝까지 대표팀을 향해 엄지를 치켜들며 따뜻한 격려와 축하를 쏟아냈다.


한편 국내에서 열리는 첫 패럴림픽이었던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은 지난 19일 폐회식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