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게스트하우스서 20대 여성 관광객 대상 '성범죄' 또 발생
제주 게스트하우스서 20대 여성 관광객 대상 '성범죄' 또 발생
2018.03.19 17:28

인사이트11일 강간치상 사건의 피해자와 가해자가 투숙했던 게스트하우스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서 여성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또다시 발생했다.


19일 제주동부경찰서는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상처를 입힌 혐의(강간치상)로 현직 소방관 이모(29) 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포항에서 일하고 있는 현직 소방관인 이씨는 지난 11일 오후 10시 30분께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한 모 게스트하우스 근방 해변에서 여성 관광객인 A씨를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성 관광객 A씨는 이씨에게 성폭행을 당하지 않도록 저항하는 과정에서 무릎과 팔에 찰과상을 입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해 A씨는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다음날인 12일 0시 35분께 이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체포 당시 이씨는 게스트하우스에서 잠을 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큰 충격을 준다.


조사결과 현직 소방관인 이씨는 지난 11일 제주에 관광와 당일 오후 해당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


같은 날 A씨 또한 일행과 함께 해당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해 파티에 참석하면서 두 사람은 얼굴을 익히게 됐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너무 취해 그런 행동을 한 것 같다"며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


경찰은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범행을 일부 시인하는 점 등을 들어 기각된 상태다.


이번 사건이 더욱 충격을 주는 것은 지난달 7일에도 한 20대 여성 관광객이 성범죄로 사망했기 때문이다.


당시 범인으로 지목된 살해 용의자는 게스트 하우스 관리사를 맡고 있던 한 남성이었다.


게스트하우스 여성 투숙객들을 대상으로 성범죄가 잇따라 발생하며 제주 여행에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인사이트지난달 7일 사망한 여성이 묵었던 게스트하우스 / 연합뉴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