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발 잡아당겼다며 동료 살해하고 쓰레기장에 내다버린 환경미화원
가발 잡아당겼다며 동료 살해하고 쓰레기장에 내다버린 환경미화원
2018.03.19 19:03

인사이트환경미화원 A씨가 동료 살해 후 시신유기하고 도주하는 모습 / 연합뉴스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동료를 목 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쓰레기장에 내다 버린 환경미화원이 1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살인, 사체유기 혐의로 A(50)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4월 4일 오후 6시 30분께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자신의 원룸에서 직장동료 B(59) 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다음날인 5일 오후 10시 10분께 50리터 쓰레기봉투를 B씨의 상반신과 하반신에 씌운 뒤 이불로 감싸고 다시 쓰레기봉투를 덧씌워 쓰레기로 위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그런 다음 전주시 완산구청 소속 환경미화원이던 자신의 직업 특성을 이용해 시신 유기를 감행했다.


A씨는 자신이 쓰레기를 수거하는 노선 중 한 곳인 모 초등학교 앞 생활폐기물 배출장소에 B씨 시신이 담긴 봉투를 버렸다.


그리고 6일 오전 6시 10분께 A씨는 태연하게 아무것도 모르는 동료들과 함께 그 봉투를 청소차량에 실은 뒤 쓰레기 소각장에서 태웠다.


이후 범행 40여 일 뒤인 지난해 5월 16일 A씨는 B씨를 사칭해 휴직계를 내고 가족에게 정기적으로 돈을 보내는 방법으로 완전범죄를 꿈꿨다.


인사이트환경미화원 A(50) 씨가 동료 살해 후 시신유기하고 도주하는 모습 / 연합뉴스


하지만 A씨는 B씨 명의로 된 카드를 유흥비로 탕진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수개월 동안이나 B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그의 가족들이 가출 신고를 했고, 경찰이 B씨가 사용한 카드내역을 추적하던 중 사용자가 A씨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결국 인천시 부평구에 있는 한 PC방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함께 술을 마시던 B씨가 내 가발을 잡아당기며 욕설을 하자 홧김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뒤 B씨 명의 카드로 6천만원 정도를 썼고, 생전에도 8700만원을 빌린 상태였다는 점을 들어 채무 관계 등에 의한 계획된 범행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故 종현 '1주기'인 오늘, 샤이니 키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영상 하나
입력 2018.12.18 08:17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1년 전 오늘(18일), 거짓말 같이 우리들 곁을 떠나간 샤이니 故(고) 종현.


아름다운 목소리로 우리에게 큰 감동을 주던 그였던 만큼 그를 오랜 시간 지켜본 팬들과 동료 가수들은 깊은 슬픔에 젖어들었다.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종현을 그리워하는 이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그 중에는 종현의 가장 가까이에서 오랜 시간 같은 그룹 멤버로 활동했던 샤이니 키도 포함됐다.



샤이니 키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해 9월 돔콘서트 리허설 당시 촬영했던 짤막한 영상을 하나 게재했다.


그 영상 속에는 종현의 모습도 담겼다.


뒤에 앉아 머리를 매만지는 키를 지켜보던 종현은 키가 카메라를 자신의 쪽으로 비추자 환한 미소와 함께 고개를 까닥 옆으로 기울였다.


영락없는 장난 끼 가득한 소년의 모습이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SHINee KEY(@bumkeyk)님의 공유 게시물님,


밝게 웃고 있는 종현의 모습은 팬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던 것일까.


이를 본 누리꾼들은 "그곳에서 잘 지내고 있는 거냐"며 종현에 대한 그리움을 한껏 드러냈다.


또 "기범아, 힘내자. 잘 지내고 잘 먹고 있어야 한다"며 키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지난 2008년 그룹 샤이니 멤버로 데뷔한 종현은 '누난 너무 예뻐',''링딩동','셜록','루시퍼','산소 같은 너' 등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