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러시아 물류회사 페스코와 손잡고 북방물류 진출
CJ대한통운, 러시아 물류회사 페스코와 손잡고 북방물류 진출
2018.03.19 18:26

인사이트CJ대한통운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CJ대한통운이 러시아 물류기업 페스코와 업무협약(MOU)를 맺고 '북방물류'에 본격 진출한다. 


CJ대한통운은 16일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러시아 물류기업 페스코(FESCO)와 전략적 협업·공동 사업개발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CJ대한통운과 페스코는 이번 협약으로 유라시아 전 지역에 걸쳐 다양한 분야에서 물류사업을 공동 진행하기로 했다.


페스코가 자사 운송 인프라를 활용해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운송사업에 CJ대한통운이 진입할 수 있도록 돕는 등 양사는 북방경제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인사이트CJ대한통운


페스코는 1880년 설립된 러시아 대표 물류기업이다. 


철도, 항만, 해운 등 다양한 물류사업을 하고 있다. 페스코는 블라디보스토크 항만 최대주주이면서, 러시아 최대 민간 컨테이너 선사이다.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는 "CJ대한통운은 러시아를 활용해 유라시아 물류시장 공략에 이어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다양한 물류 루트를 개발해 고객에게 차별화한 물류상품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