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건강 위해 저당·저칼로리·디카페인 메뉴 선택하는 소비자 늘었다"
스타벅스 "건강 위해 저당·저칼로리·디카페인 메뉴 선택하는 소비자 늘었다"
2018.03.18 10:07

인사이트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건강과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저당·저칼로리 푸드와 음료에 대한 욕구는 남녀 구분 없이 확대되고 있다.


18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지난 2014년 전 세계 스타벅스 최초로 도입한 프라푸치노 라이트 시럽의 누적 이용 건수가 150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저당·저칼로리 푸드와 음료에 대한 트렌드의 영향으로 스타벅스 라이트 시럽에 대한 고객의 관심도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스타벅스는 저당화를 위해 2014년 한국에서 최초로 설탕 함량을 70% 줄이고 천연감미료를 사용해 '건강한 단맛'을 내는 라이트 프라푸치노 시럽을 선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라이트 시럽을 선택하면 프라푸치노 음료 주문 시 일반 프라푸치노용 시럽을 선택할 경우보다 평균적으로 25% 당 섭취를 줄일 수 있다.


아울러, 스타벅스는 메뉴 개발에 있어서도 저당화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선풍적 인기로 올해 재출시를 앞둔 슈 크림 라떼의 경우, 기존 부재료에서 설탕의 30%를 상대적으로 체내 흡수율이 낮은 자일로스 설탕으로 대체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더불어 카페에서 커피와 함께 식사 대용 푸드를 찾는 고객들에게도 웰빙을 지향하는 소비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


트렌드를 증명하듯 200kal부터 350kal의 상대적으로 낮은 칼로리로 구성된 스타벅스 샐러드 판매량은 2016년에 비해 지난해 45% 증가했다.


이에 따라 스타벅스는 매년 10여 종의 샐러드를 개발하고 있으며, 고객들이 CO2 공정으로 맛과 향을 유지한 디카페인 원두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