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안 듣는 국숫집 사장에게 "성격 고쳐라"고 일침 날린 백종원
말 안 듣는 국숫집 사장에게 "성격 고쳐라"고 일침 날린 백종원
2018.03.17 08:43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골목식당' 백종원이 국숫집 사장 설득에 드디어 성공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충무로 필스트리트 최종점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앞서 솔루션을 받아들이지 않았던 국숫집에 대해 "음식 만드는 사람의 신념을 이해한다, 강제로 메뉴를 바꿀 수도 없는 상황이다. 제가 신도 아닌데 강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얘기는 그렇게 했지만 내심 신경을 쓰고 있던 백종원은 결국 "제가 한 번 가보겠다"며 다시 한번 국숫집을 찾았다.


국숫집 사장을 만난 백종원은 "사장님이 생각하는 육수를 억지로 바꿀 생각은 없다"면서 "원가가 잘못 계산돼있다. 내가 판매하는 음식의 원가를 잘못 알고 있으면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어 국숫집 사장을 이해시키기 위해 투명한 컵까지 이용해 직접 정확한 원가를 계산해 보였다.


백종원은 "음식에 대한 자신감은 좋으나 식재료를 낭비해서는 안 된다"며 "성격 고쳐라"라는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이번엔 국숫집 사장도 납득했다. 국숫집 사장은 "맞는 말이다"라며 남편에게 "나도 열심히 할 테니 정신 차리자"라며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Naver TV '백종원의 골목식당'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