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철강업계, 4월부터 미국 수출 잠정 '중단' 선언
국내 철강업계, 4월부터 미국 수출 잠정 '중단' 선언
2018.03.16 19:4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우려됐던 관세 폭탄의 영향으로 국내 철강업계의 미국 수출에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


16일 국내 철강업계는 미국의 수입 철강 관세 폭탄에 오는 4월부터 대미 철강 수출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먼저 동국제강은 오는 23일 시행되는 미국의 25% 관세를 앞두고 대미 수출을 잠정 보류하고, 정부의 관세 면제 협상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미국 수출은 관세가 확정될 때까지 수출을 잠정 보류하고, 현지 고객들과 협의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휴스틸


강관업체인 휴스틸은 관세에 대한 우려로 생산 라인마저 중단했다.


휴스틸은 이달 초부터 당진공장의 7개 생산 라인 중 대미 수출 전용 라인 1개를 중단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중단된 라인은 유정용 튜빙을 생산하며, 월 생산량은 6천오백 톤에서 7천 톤으로 톤당 1천 달러(한화 약 106만원)를 적용하면 연간 약 1천억원 규모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우선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인사이트포스코


이들은 이미 수출 물량도 감소한 데다 대미 수출 비중이 5% 미만이라 비중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현지의 철강 가격이 조정될 거란 기대감도 있다.


현지 시장에 철강 공급이 부족해지면 철강 가격이 올라 관세를 추가 부과해서라도 수출하는 게 낫다는 판단에서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3차 협상이 시작된 만큼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동국제강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