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호텔 투숙 당시 목격자가 등장했다…"사실과 달라"
김흥국 호텔 투숙 당시 목격자가 등장했다…"사실과 달라"
2018.03.16 17:26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가수 김흥국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사건 당일 두 사람과 함께 있었다는 목격자가 등장했다.


공연 기획자 서모(53) 씨는 15일 더팩트와 인터뷰를 통해 A씨가 김흥국에게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한 날 자신이 두 사람과 함께 있었다고 주장했다.


서씨는 "당시 상황은 가수 이자연의 연말 디너쇼 게스트로 출연한 뒤 뒤풀이 때 발생한 일"이라며 "제가 공연 뒤풀이부터 A씨 호텔 투숙 시까지 현장에 있었기 때문에 정확히 안다"고 밝혔다.


이자연의 데뷔 30주년 기념 디너쇼는 지난 2016년 12월 16일(금)과 17일(토) 이틀간 서울 광진구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렸다. 이 공연에 김흥국은 게스트로 출연했다.


서씨에 따르면 김흥국은 16일 공연을 마치고 다음날 일정 전까지 공연 주최 측이 예약해준 이 호텔 방에 투숙했다.


인사이트김흥국이 이자연 디너쇼 공연 직후 찍은 기념 사진 / 더팩트


당시 자정이 가까운 시간에 공연 관계자들과 지인, 이자연의 일본 팬들이 김흥국의 방에서 뒤풀이 겸 술을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이자연은 공연 후 호텔 레스토랑에서 이들과 저녁을 먹은 뒤 룸에서 가진 술자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서씨는 이날 자신과 김흥국, 일본에서 온 이자연의 여성 팬 3명이 함께 술을 마셨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김흥국이 걸었는지 받았는지는 모르나 A씨와 통화하는 것을 들었다고 말했다.


통화 내용은 A씨가 호텔로 온다는 것이었다. 서씨는 새벽 2시 30분쯤 술에 취한 김흥국을 대신해 로비에 도착한 A씨를 방까지 데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서씨는 "제가 모시고 갔기 때문에 김흥국 씨가 A씨 손을 잡아끌고 룸에 들어갔다는 얘기는 틀린 얘기"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김흥국이 당시 호텔 룸에 주문한 룸서비스 영수증 / 더팩트


또한 지인들과 억지로 술을 마시다 정신을 잃었다는 A씨의 주장과는 달리 A씨가 온 뒤로는 거의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흥국이 너무 취해 일본 팬들도 얼마 후 A씨와 인사를 나눈 뒤 떠났고, 자신 역시 대리를 불러 귀가했다는 것이다.


그는 A씨와 단둘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동안 관찰한 결과 A씨가 술에 취하지도 않았고 표정이나 기분이 특별히 이상해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새벽 2시가 넘은 시간에 젊은 여성이 호텔 방으로 김흥국을 만나러 온다는 사실이 다소 의아했다고 밝혔다.


서씨는 "A씨가 자신을 직접 미대 교수라고 소개했다"며 김흥국도 그분이 교수가 아니고 실제 보험 설계사란 사실은 후에 알았다고 전했다.


한편 A씨는 지난 14일 MBN '8시 뉴스'에 출연해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MBN


그는 "김흥국을 두 번째 만나는 자리에서 지인들과 모인 술자리 중 억지로 술을 마시다 정신을 잃고 깨어나니 알몸 상태였다"고 밝혔다.


또한 "한 달 사이에 두 차례 피해를 당했다. 숙박업소의 구조나 모든 것이 다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그는 "첫 번째 피해 이후 항의를 했지만 (김흥국은) 좋은 마음으로, 항상 불교 이야기를 했다. 같은 불교 신자인 나한테 보살님이라 하면서 좋은 추억으로, 남녀관계라기보다 서로 사업적으로 도울 수도 있고 술자리 나 식사도 할 수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흥국은 15일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성관계는 당시 너무 술이 과해 있을 수도 없다"고 반박했다.


김흥국은 당일 이후에도 A씨가 계속 만나자는 요구를 해왔고, 미대 교수가 아닌 보험 설계사라는 사실을 알게 돼 연락을 피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A씨가 '잘못된 남녀 관계 문제로 법적 소송이 걸려 있는데, 소송 비용으로 1억 5천만원을 빌려 달라'고 요구해와 처음부터 의도된 접근이라는 의심을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