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 한계 넘겠다"…'1등' 백화점 등극한 강남 신세계 백화점
"유통업 한계 넘겠다"…'1등' 백화점 등극한 강남 신세계 백화점
2018.03.16 16:48

인사이트신세계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지난해 전국 1등 백화점에 등극했다. 


16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장재영 신세계 대표이사는 "작년 본사 이전으로 강남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었고 강남점은 전국 1등 백화점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신세계는 유통업의 한계를 뛰어넘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브랜드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1조 6,621억원 가량의 매출을 올려 롯데백화점 본점을 근소한 차이로 따돌리고 매출액 기준 전국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추정된다.


장 대표는 "신세계는 온라인과 모바일, 4차 산업혁명 흐름 속에서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확장과 도전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미래 e커머스 시장에서 확실한 우위를 차지하고 지속 성장하기 위해 그룹 차원의 투자와 노력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지난 1월 가구 브랜드 '까사미아' 인수로 홈퍼니싱시장에 진출한 점과 코스메틱 브랜드 시코르의 확장, 미국 뉴욕에 진출한 분더샵 등을 거론하며 신세계 브랜드의 성장동력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올해 신세계는 혁신과 도전의 DNA를 더욱 성장시켜나가겠다"면서 "시대의 흐름을 선도하며 대한민국의 라이프스타일을 책임지는 혁신의 기업이 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에서 신세계는 재무제표 승인과 이사 선임 등 안건을 원안대로 승인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