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리면 '잔액 환불'받을 수 있는 교통카드 나온다
잃어버리면 '잔액 환불'받을 수 있는 교통카드 나온다
2018.03.16 15:51

인사이트레일 플러스 대중교통 안심카드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교통카드를 잃어버려도 충전 잔액을 전액 환불받을 수 있는 전국호환 교통카드가 출시된다.


16일 코레일은 교통카드 분실 시 충전 잔액을 환불받을 수 있고, 카드 구매비 부담도 대폭 낮춘 '레일 플러스 대중교통 안심카드'를 다음 달 17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행 교통카드 보다 두 가지 서비스가 추가되는 '레일 플러스 대중교통 안심카드'는 전국 모든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할 때 구분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번 상품은 카드 충전 금액을 안전하게 보장받을 수 있어 교통카드를 많이 사용하는 중고등학생 소비자들에게 큰 환영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원치 않게 카드 분실했을 경우에는 레일 플러스카드 홈페이지에 환불신청을 통해 잔액을 환불받을 수도 있다.


환불서비스를 받으려면 사전에 홈페이지에 대중교통 안심카드를 등록해야 하며 신청일로부터 5일 이내에 충전 잔액 환불이 가능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코레일 플러스 대중교통 안심카드의 가격은 1천원으로 기존의 5천원에서 1만원 사이였던 교통카드 가격보다 훨씬 저렴하다. 


다음 달 17일부터 코레일 광역철도역 자동발매기에서 구매할 수 있다.


특히 청소년과 어린이의 경우 별도의 할인 등록절차 없이 구매할 때 자동으로 등록돼 편리하다.


한편 코레일 플러스 대중교통 안심카드가 아닌 청소년, 어린이 교통카드의 경우에는 첫 사용일로부터 10일 이내 운영사 홈페이지에 할인 등록을 해야 할인운임을 적용받을 수 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