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연맹이 '컬벤져스'의 공항 인터뷰를 막은 이유
컬링연맹이 '컬벤져스'의 공항 인터뷰를 막은 이유
2018.03.15 07:25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올림픽 이후 첫 세계대회에 출전하는 '컬벤져스' 여자 컬링 대표팀이 공항 인터뷰에서 황급히 자리를 떠 의아함을 자아냈다.


지난 14일 여자 컬링 대표팀은 캐나다에서 열리는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여자 컬링 대표팀이 올림픽 은메달 획득 이후 첫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만큼 많은 취재진도 공항에 몰렸다.


그러나 김민정 감독과 김은정 스킵, 김영미만 인터뷰에 참석했으며 그마저도 한마디 정도의 짧은 답변만 들을 수 있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 감독은 추가 질문을 하려는 취재진에 "죄송합니다. 저희가 사정이 있어서요"라며 황급히 자리를 떴다.


이후 김 감독과 김은정 스킵 등 선수들은 대한컬링경기연맹으로부터 이날 공항 인터뷰 자제 요청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연맹은 대표팀에 '공항 기자회견을 하지 않는다'는 공문을 돌렸다.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에서 휠체어컬링이 선전하고 있으니 응원하고 협조해야 하기 때문'이라는 취지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연맹이 다른 종목을 배려해 담당 대표팀 인터뷰를 자제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휠체어컬링은 대한장애인체육회 가맹단체인 대한장애인컬링협회가 관리한다. 대한체육회 산하 대한컬링경기연맹과는 분리된 단체다.


대한장애인컬링협회 측도  "컬링연맹의 배려는 고맙지만, 컬링대표팀이 기자회견을 안 한다고 해서 우리가 주목받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부터 불거진 연맹의 부실한 지원 등이 다시 한번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이는 이유다.


한편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출전한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는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오는 17일(현지 시간)부터 25일까지 열린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방탄소년단, 데뷔 후 경제 효과 '56조'…"올림픽보다 크다"
입력 2018.12.18 19:23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탄소년단이 '평창동계올림픽'보다 큰 어마어마한 경제효과를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18일 현대경제연구원은 방탄소년단이 2014년부터 2023년까지 10년 동안 총 56조 1,600억 원에 달하는 경제적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세부적으로는 생산유발 효과 약 41조 8,600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 약 14조 3,000억 원이다.


이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5년간(2013∼2018년) 인기 상승의 평균 수준을 앞으로 5년간도 유지할 경우를 가정한 경우다.



56조 1,600억 원은 지난 2월 개최된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대해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추정한 생산ㆍ부가가치 유발효과 41조 6,000억 원을 웃도는 액수라 눈길을 끈다.


연구원 측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계량화하고자 구글 트렌드와 회귀분석, 산업연관분석 등 다양한 분석기법을 활용하기도 했다.


분석 결과 방탄소년단 인지도가 1 포인트 증가하면 3개월 후 외국인 관광객 증가율은 0.45% 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밝혀졌다.



동시에 의복류 0.18% 포인트, 화장품 0.72% 포인트, 음식류 0.45% 포인트 등 주요 소비재 수출액도 증가했다.


이는 방탄소년단 콘서트 관람 등을 위해 한국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늘어나고, 방탄소년단이 노출된 소비재를 외국인들이 많이 구입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민 연구위원, 오준범 선임연구원, 신유란ㆍ류승희 연구원은 "문화산업 전반으로 한류가 확산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문화 수출이 상품 수출로 이어질 수 있는 마케팅 전략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