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DIY 필수템 '보쉬 전동공구 세트'가 2만5900원!
홈플러스, DIY 필수템 '보쉬 전동공구 세트'가 2만5900원!
2018.03.14 17:54

인사이트홈플러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DIY족에게 필수템이라고 할 수 있는 소형 드라이버가 홈플러스에서 특별 할인가에 선보인다.


14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셀프 인테리어를 즐기는 DIY족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전동 공구 카테고리 매출은 전년 대비 약 4% 증가했다.


그 중 일반 전동 공구보다 콤팩트한 사이즈로 휴대성과 사용성이 좋은 '보쉬 리튬이온 3.6V 스크류 드라이버' 매출이 20%까지 성장하는 등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셀프 인테리어를 즐기게 되면서 보다 간편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소형 드라이버를 찾는 수요가 늘어났다.


이에 홈플러스는 연중 판매하는 전동 공구 브랜드 보쉬(BOSCH)의 '리튬이온 3.6V 스크류 드라이버(IXO 3.6V II)'를 오는 15일부터 28일까지 142개 전 점에서 2만 5,900원에 할인 판매한다.


인사이트홈플러스


홈플러스가 창립 21주년 기념 7천개 한정 수량으로 마련한 '보쉬 리튬이온 3.6V 스크류 드라이버'는 본체, 충전기, 스크류 드라이빙용 액세서리 키트 11종이 한 세트로 구성되어있으며, 파우치에 담겨있어 휴대가 간편하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콤팩트한 사이즈(너비10cmX깊이23cmX높이18cm)와 0.3kg의 가벼운 중량, 부드러운 그립감으로 휴대와 사용이 간편한 게 특징이다. 버튼만 눌러 간단히 나사를 조이고 풀 수 있어 전동공구에 익숙하지 않은 초보자나 여성들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이번에 선보이는 '보쉬 리튬이온 3.6V 스크류 드라이버'는 보쉬가 2003년 세계 최초로 리튬이온 배터리를 전동 공구에 적용해 출시한 충전 드라이버로, 니켈 카드뮴 배터리를 사용한 일반 스크류 드라이버보다 배터리 자가 방전률이 약 20% 낮다. 사용할 때마다 매번 충전할 필요 없이 한번의 충전만으로 장시간 작업이 가능한 것이다.


인사이트홈플러스


본체 및 충전기는 구입일로부터 1년, 배터리는 6개월 이내 품질 경함에 한해 전국 보쉬 서비스 센터에서 무상수리가 가능하다.


곽승민 홈플러스 홈인테리어팀 바이어는 "남녀노소 특히 젊은층을 중심으로 셀프 인테리어와 DIY 열풍이 불면서 소형화, 경량화를 앞세운 전동공구가 트렌드가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인테리어 용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