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 한국 입국한 조선족 작년보다 '455%' 증가했다
올해 초 한국 입국한 조선족 작년보다 '455%' 증가했다
2018.03.14 11:19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올해 1월 한국에 입국한 중국 동포가 전년 동월보다 455.3% 증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월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가 발표한 '2018년 1월호 출입국외국인정책 통계월보'에 따르면 당시 한국에 입국한 한국계 중국 동포는 8만 320명이다.


이는 지난해 1월 입국했던 1만 7,640명에서 무려 455.3%나 증가한 수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지난 2017년 입국한 중국 동포의 경우 64만 9,225명으로 2016년 26만 7,130명보다 약 3배 증가했다.


이처럼 입국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한국에 체류하는 중국 동포 역시 큰 폭으로 늘었다.


월보에 따르면 1월 말 한국에 체류 중인 외국 국적 동포는 84만 8,791명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범죄도시'


이중 중국 국적 동포는 71만 37명으로 전체의 83.7%를 차지했다. 미국(4만 5,135명)과 캐나다(1만 5,993명)이 뒤를 이었다.


또 장기체류 외국인 150만 명 중 약 71만 명이 중국 동포라는 사실도 전해졌다.


한편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국내 병원에서 결핵으로 진료받은 외국인 환자가 10년 새 3배 이상 늘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007년 791명에 불과했던 외국인 결핵 환자가 2016년에는 무려 2,940명으로 증가한 것이다.


인사이트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이는 보건복지부가 결핵 치료비와 입원료의 본인 부담금을 한국 국민은 물론 외국인에게도 받지 않기 때문.


이에 중국인을 비롯한 외국인들이 단기 관광객으로 입국한 뒤 내국인처럼 무료로 치료받는 편법을 쓰고 있다.


이러한 상황이 이어지며 논란이 일자 보건당국은 최근 외국인의 건강보험 제도 악용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사이코패스가 살인 목격자에게 '가위바위보' 하자고 한 소름 끼치는 이유
입력 2018.12.18 14:54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나쁜형사' 속 사이코패스 장형민이 살인사건 목격자에게 뜻밖의 제안을 했다.


지난 17일 MBC '나쁜형사'에서는 과거 장형민(김건우 분)이 자신의 여자친구 권수아(김이경 분)를 살해하던 장면이 그려졌다.


으슥한 시골 마을에서 남몰래 춤 연습을 하고 있던 배여울(조이현 분)과 우태희(배윤경 분)은 같은 반 친구 권수아가 장형민과 데이트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호기심이 생긴 배여울은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 지켜봤고, 그 순간 장형민은 권수아를 칼로 찔렀다.




이를 본 배여울은 입을 틀어막으며 숨을 죽였지만 하필 엄마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배여울의 존재를 알아챈 장형민은 그대로 달려가 그녀의 머리채를 붙잡고 권수아 앞으로 끌고 갔다.


겁에 질린 배여울의 등을 칼로 찌른 장형민은 가위바위보를 하자고 제안했다.




갑작스러운 제안에 당황할 틈도 없이 장형민은 나지막하게 "가위바위보"라고 외쳤다.


그는 주먹을, 배여울은 보자기를 냈다.


이에 배여울은 두려움에 몸을 떨며 "이기면 어떻게 돼요?"라고 물었다.




장형민은 그녀에게 칼을 주며 "네가 죽여"라고 미소 지었고, 못하겠다는 배여울의 말에 "그럼 네가 죽을래?"라며 그녀의 등에 칼을 깊게 찔렀다.


참을 수 없는 고통에 배여울이 칼을 들자 간신히 눈을 뜬 권수아는 "살려줘"라고 부탁했다.


자신의 친구를 도무지 찌를 수 없던 배여울은 한없이 눈물을 흘렸다.




자꾸만 시간이 지체되자 장형민은 칼을 든 배여울의 손을 붙잡고 직접 권수아를 무자비하게 찔러 죽여버렸다.


이어서 그는 배여울의 귀에 "우리 이제 공범이다"라고 속삭였다.


그렇게 공범이 되고만 배여울은 멀리서 자신을 지켜보던 우태희와 묵인하기로 약속하고 말았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