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에서 세비야에 탈탈 털리고 챔피언스리그 '탈락'한 맨유 (영상)
홈에서 세비야에 탈탈 털리고 챔피언스리그 '탈락'한 맨유 (영상)
2018.03.14 08:57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침몰했다. 안방에서 세비야에 두 골을 내주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14일(한국 시간) 맨유는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세비야와의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1-2로 패배했다.


맨유는 1, 2차전 합계에서 1무 1패를 기록하며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했다.


맨유의 무리뉴 감독은 신중한 선발 명단을 내세웠다. 원정에서 득점을 하지 못한 만큼 한 골이라도 내주면 경기가 어려워질 수 있었기 때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루카쿠가 최전방에 선 맨유는 산체스와 래시포드, 린가드를 2선에 세워 빠른 역습을 시도했다.


수비적인 미드필더 마티치와 펠라이니가 중원을 담당했다.


세비야는 무리엘을 꼭짓점으로 두고 2선에 코레아와 바스케스, 사라비아를 세웠다.


잃을 것이 없는 세비야는 경기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섰다. 강한 전진 압박을 통해 맨유를 흔들며 슈팅을 시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반면 맨유는 공격 전개에 어려움을 겪으며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결국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맨유는 후반전 들어 공격적으로 나서기 시작했다.


하지만 선제골은 세비야의 몫이었다. 후반 29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빠르게 넘어온 패스를 받은 벤 예데르가 바이를 제치고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세비야는 불과 4분 뒤 추가골도 뽑아냈다. 코너킥을 예데르가 헤더 득점으로 연결하며 맨유에게 비수를 꽂았다.


내리 2골을 허용한 맨유는 3골을 넣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 무리뉴 감독은 포그바를 투입하며 공격의 활로를 찾으려 노력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하지만 맨유에게는 시간이 없었고, 세비야의 수비는 단단했다.


맨유는 후반 39분 래시포드의 코너킥을 루카쿠가 발리슛으로 연결하며 한 점을 만회하는 데 그치며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퇴장하게 됐다.


한편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두 번째 골은 모든 것을 불가능하게 만들었다"면서 도 "이것이 축구다"라고 선수들을 위로했다.


YouTube 'Football Highlights Update'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