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낸 사람만 즉시 배차해주는 시스템 도입하겠다는 카카오택시
돈 낸 사람만 즉시 배차해주는 시스템 도입하겠다는 카카오택시
2018.03.13 18:00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무료'라는 장점을 앞세워 많은 시민들의 사랑을 받았던 '카카오택시'가 부분 유료화된다.


13일 카카오택시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유료 호출 서비스 도입 계획을 밝혔다.


이번에 도입되는 유료 호출 서비스는 크게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두 가지로 구성된다.


우선 호출은 AI(인공지능)를 활용해 배차 성공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해주는 서비스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즉시 배차는 빈 택시를 바로 배차해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는 혼잡 지역 등에서 택시를 잡기 어렵다는 문제를 해결하고 자체 수익 모델을 만들기 위한 조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즉시 배차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일정 금액의 호출 요금을 내야 한다는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이러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정확한 요금은 밝히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역시 "최종 금액은 논의 중이나 '즉시 배차'는 승차거부가 없기 때문에 기존 콜비보다 높을 것"이라고만 밝혔다.


다만 현재 서울시 기준 콜비가 주간 1천원, 야간 2천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카카오 택시의 '플랫폼 이용료'도 이와 비슷하거나 조금 더 높은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차가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해당 제도가 도입되면 출퇴근 시간이나 교통 혼잡 지역 등에서는 유료 호출이 '필수'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실제 한 시민은 "공짜 콜은 다 무시당할 것"이라며 "전체 요금을 올리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시민들 역시 "누가 일반 배차를 받을까", "우버나 도입하자", "승차거부 자체가 불법인데 승차거부가 없어서 비싸다는 건 무슨 논리냐"라고 비판했다.


그동안 '무료'라는 장점을 내세워 시민들의 호응을 받았던 카카오택시의 부분 유료화 정책이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