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포항, '에너지 교환망' 구축해 최상의 '시너지' 낸다
울산·포항, '에너지 교환망' 구축해 최상의 '시너지' 낸다
2018.03.13 18:07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울산과 포항의 에너지 교환망에 관한 조사와 검토 결과 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울산시는 울산시청에서 '울산·포항 에너지·원료 자원 조사 및 교환망 구축 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울산 석유화학 단지와 포항 철강산업단지 간 고부가가치 자원 교류를 통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검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화학연구원 화학산업고도화센터는 지난해 3월부터 두 도시의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 수요 조사, 경제성 분석 등 타당성 조사를 진행했다.


인사이트포항철강공단 / 연합뉴스


용역 결과 포항의 제철공정 중 발생하는 부생가스 가운데 일산화탄소(CO)와 수소(H2)가 울산에서는 고부가 자원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또한 에너지 교환망이 구축될 경우 해당 자원의 수요처가 파악됐고, 울산 석유화학 단지에서 수소 수요량도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더불어 유가상승 시 사업의 경제성이 충분한 동시에 글로벌 에너지 정책 변화에 따른 수요 변화가 이번 사업의 실현 시기를 앞당길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포항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울산 석유화학 단지로 공급하려면 원료 교환망 건립에 약 70km 가량의 파이프라인 구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울산공단 야경 / 연합뉴스


이에 정제시설 및 압축기 설치비용 등을 포함할 경우 사업비 1천1백억원이 드는 것으로 산정됐다.


이영환 울산시 에너지산업과장은 "울산의 석유화학산업과 포항의 철강산업은 에너지·자원의 수급 측면에서 시너지효과가 높은 산업 군"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영환 과장은 "두 도시의 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방향을 지속적으로 연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