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측 "전 재산 사회에 환원해 변호인단 꾸리기 어렵다"
MB 측 "전 재산 사회에 환원해 변호인단 꾸리기 어렵다"
2018.03.13 16:25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두고 있는 가운데 한 측근이 "자금 문제로 변호인단 구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 있는 이 전 대통령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이 조사에 앞서 국민께 입장 발표를 하고 들어가실 것"이라고 말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전 수석은 "소환은 검찰의 요구대로 예정된 시간에 맞춰 가시게 될 것"이라며 "검찰과 경찰, 경호팀에서 사전에 협의해 동선과 출발, 도착에 대한 협의를 사전에 마쳤다.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자택에서 검찰 청사까지 수행할 계획"고 전했다.


이어 '검찰 수사에 대해 정치 보복이란 생각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 "변함없다"고 답한 김 전 수석은 '여전히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느냐'는 추가 질문에도 "그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면서 그는 "검찰에 가서 법리 다툼을 해야 할 테니 자택에서 변호사들과 최종적인 점검을 하고 있다"며 "검찰 수사에 협조한다기보다는 대통령이 가진 생각과 있었던 일에 대해 있는 대로 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4일 검찰 조사에는 민정수석실 법무 비서관을 지낸 판사 출신 강훈 변호사와 법무법인 바른에서 근무한 인연이 있는 피영현 변호사, 김병철 변호사 세 명이 참석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 전 수석은 대한변호사협회가 정동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수임 불가'라고 판단한 데 대해선 "걱정스럽다"며 "아무래도 변호인단이 많이 있어야 검찰 신문에 응하는데도 도움이 될 텐데 정 변호사가 참여하지 못하게 돼 매우 유감이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또 이 전 대통령이 변호인단 선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과 간련해 "아시다시피 이 전 대통령은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고, 서울 시장 4년 동안 월급 한 푼 안 받았다"며 "변호인단을 꾸리는 데 매우 큰돈이 들어가 약간의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재정적인 문제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소환돼 검찰 조사를 받는다.


전직 대통령이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건 이번이 다섯 번째이며, 이 전 대통령은 2013년 2월 24일 퇴임 이후 1844일 만에 피의자로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110억원대 뇌물죄를 비롯해 300억원에 달하는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