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출산 후 '튼 살' 가득한 배 자랑스럽게 공개한 여성
쌍둥이 출산 후 '튼 살' 가득한 배 자랑스럽게 공개한 여성
2018.03.13 13:20

인사이트Instagram 'marson.twins'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임신과 출산으로 생긴 '튼 살'을 당당하게 공개한 여성이 세상의 모든 엄마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지난 2일(현지 시간) 인스타그램 계정 'marson.twins'에는 쌍둥이 출산 후 '튼 살'이 생긴 엄마의 배가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의 주인공은 영국 슈롭셔주에 사는 에밀리 홀스톤(Emily Houlston)이다. 그녀는 작년 11월 쌍둥이 형제 아서(Arthur)와 핀리(Finley)를 낳았다.


인사이트Instagram 'marson.twins'


쌍둥이를 낳은 에밀리의 배에는 배꼽 주변으로 튼 살이 선명하게 퍼져나가듯 자리 잡고 있다.


그녀 역시 처음에는 다른 엄마들처럼 갑작스럽게 생긴 신체적 변화에 당황스러움을 느꼈다.


하지만 그녀는 이러한 흔적들이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리고 자신의 튼 살을 당당히 공개하기로 했다.


지금도 우울해하고 있을 많은 엄마에게 영감이 되고 싶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Instagram 'marson.twins'


에밀리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흉터가 당신을 정의할 수는 없다"며 "당신은 이미 엄마라는 사실만으로 완벽하다"고 말했다.


이어 "출산 후 내 몸이 낯설게 느껴질 수 있다"며 "나 또한 그랬지만, 절대 우울해할 필요도, 죄책감을 느낄 필요도 없다"고 다른 엄마들을 격려했다.


해당 사진을 본 사람들은 "따뜻한 위로가 된다", "세상 모든 엄마는 위대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감동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marson.twins'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