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민기 사망 소식에 '미투운동' 소신발언한 '도수코' 출신 최정진
故 조민기 사망 소식에 '미투운동' 소신발언한 '도수코' 출신 최정진
2018.03.13 12:21

인사이트Instagram 'choi_jjin'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도전수퍼모델'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바 있는 모델 최정진이 故 조민기 사건에 대해 소신을 밝혔다.


지난 11일 최정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투 운동'과 관련된 생각을 적어 게재했다.


최정진은 "화가 난다"면서 "성폭력 피해 여성들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때 온갖 저속한 단어들을 쓰며 희롱하던 몇몇 사람들이 성범죄자가 자살하니 옹호하기 시작한다"고 비판했다.


잘못을 저지른 만큼 처벌받는 것이 마땅한 상황. 최정진은 "(그런) 가해자가 자살하자 '마녀사냥'과 '순교자'라는 어이없는 말까지 나왔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hoi_jjin'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면서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은 피해자들과 가족들을 생각해서라도 자살이라는 무책임한 선택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적었다.


또 "지금은 남자들이 침묵할 때가 아닌 여자들이 소리 낼 때 적어도 방해는 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일, 성폭력 의혹에 휩싸였던 배우 조민기가 피의자 조사를 3일 앞두고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이에 일부 여론에서는 피해자들을 향해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조민기에게 당한 피해를 고백한 여성들의 SNS에는 "마녀사냥을 했다", "미투가 사람을 죽였다" 등의 댓글이 연이어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최정진은 바로 이에 일침을 가한 것. 게시한 글이 화제에 오르자 최정진은 12일 또 한 번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hoi_jjin'


좋은 댓글들 남겨주셔서 감사하다며 운을 뗀 최정진은 "꾸준히 소신 발언을 하고 건강한 사고를 하는 분들이 많다. 그분들에게 힘을 실어달라"고 조심스럽게 부탁했다.


이어 "저 또한 아직 고치고 배워야 할 부분이 많기 때문에 그분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노력하겠다"면서 "미투운동은 계속돼야 하고 변함없이 지지하겠다"는 다짐을 남겼다.


한편 모델 최정진은 지난 2014년 온스타일 '도전! 슈퍼모델 코리아 가이스 앤 걸스'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각종 화보와 런웨이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전에도 강남역 살인사건, 이화여대 시위 등을 언급하는 등 개념 있는 발언으로 주목을 받았다. 


얼마 전 삼일절에는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hoi_jjin'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