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까기의 나라"로 불리는 우리나라 휠체어 컬링 수준
"알까기의 나라"로 불리는 우리나라 휠체어 컬링 수준
2018.03.12 17:47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패럴림픽 대회에서도 '컬링' 국가대표 선수들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컬링팀은 매 경기 세계랭킹 최상위 팀들을 물리치며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열악한 환경에서도 묵묵히 훈련을 이어오며 예선 1위로 결승까지 진출한 여자 컬링 대표팀은 명실공히 한국을 '컬링 강국'의 자리에 올려놨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 기세를 이어 패럴림픽 컬링 대표팀도 한국에 '대 컬링 시대'를 몰고 올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일 개막한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에서 우리나라 컬링 혼성 대표팀이 파죽지세로 '4연승'을 달리고 있다.


휠체어 위에서 컬링스톤을 움직이는 '휠체어 컬링'은 일반 컬링 경기 방법과는 많이 다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스톤을 '손'으로 밀어낸 뒤 스위퍼들이 빙판을 닦으며 속도와 방향을 조절하는 올림픽 컬링과 달리 휠체어 컬링은 출발 지점에서 '딜리버리 스틱'으로 스톤을 굴린다.


약 20kg의 컬링 스톤을 막대로 밀어내기란 결코 쉽지 않다. 스톤이 한번 출발선을 벗어난 이상 속도와 각도를 바꿀 수도 없다.


모든 것을 감으로 해야 하는 휠체어컬링에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스톤을 정확히 버튼 위에 안착시키는 장면은 경이로울 정도다.


슬로바키아와의 경기, 노란 스톤 / SBS


인사이트캐나다와의 경기, 붉은 스톤 / SBS


이번 패럴림픽을 위해 그간 선수들이 얼마나 강도 높은 훈련을 해왔고, 매 경기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하는 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현재 12개 참가국 중 1위로 승승장구하고 있는 한국 휠체어 컬링 대표팀이 올림픽 '컬링 신드롬'을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미국, 러시아 출신 패럴림픽 중립 선수단(NPC), 슬로바키아에 이어 12일 캐나다를 7대 5로 꺾 한국 혼성 대표팀은 오늘 저녁 혼성 예선 5차전에서 독일과 맞붙는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