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기우성 부회장 '단독 대표'···"글로벌 사업 확장 위한 조직개편"
셀트리온, 기우성 부회장 '단독 대표'···"글로벌 사업 확장 위한 조직개편"
2018.03.07 18:26

인사이트셀트리온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기우성·김형기 공동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되던 셀트리온이 기우성 부회장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7일 셀트리온 그룹은 바이오의약품 사업 확장 및 가속화를 위한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기우성·김형기 공동 대표이사를 각각 사장에서 부회장으로 승진시키고, 기존의 공동 대표이사 체제에서 기우성 부회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된다.


그리고 김형기 부회장은 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 김만훈 사장과 함께 각자 대표이사를 맡게 된다.


인사이트기우성 셀트리온 부회장(대표이사) / 셀트리온


기우성 셀트리온 부회장은 셀트리온 설립 초기부터 생산·임상 및 허가 부문 경영을 맡아 세계 최초 항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의 유럽 허가 및 후속 제품의 임상 등을 진두지휘해했다.


이번 단독 대표이사 선임을 계기로 기 부회장은 책임 경영을 강화하면서 향후 계획된 해외공장 설립·바이오시밀러와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 및 허가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상업화가 완료된 제품들의 품질경영을 책임질 예정이다.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부회장은 설립 초기부터 전략기획 및 재무 분야를 담당하며 해외투자 유치에 성공하는 등 경영 능력을 인정받은 인물이다.


인사이트김형기 셀트리온 부회장(대표이사) / 셀트리온


김 부회장은 향후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이사로서 재무적 전문성을 발휘해 글로벌 사세 확장에 집중하고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조직 효율화 및 재무 내실화에 힘을 쏟을 방침이다.


또 셀트리온헬스케어 본연의 업무인 해외 마케팅 및 유통 등 글로벌 사업에 집중하는 동시에 셀트리온 바이오의약품 직판 체계를 조기에 구축하는 데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경영진의 전문성을 고려해 적소에 배치함으로써 각사를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포석"이라며 "각사가 경영 내실을 다지고 글로벌 사업화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