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신문, '제3회 직장인 신춘문예' 당선작 발표
투데이신문, '제3회 직장인 신춘문예' 당선작 발표
2018.02.27 17:25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투데이신문이 국내외 직장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신춘문예 당선작을 선정했다.


27일 투데이신문은 '2018년 제3회 직장인 신춘문예' 당선작을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1일부터 작품을 접수해 이번 달 20일 심사를 완료한 작품들이다.


이번 신춘문예는 투데이신문사, 한국사보협회, 한국문인협회 소설분과, 한국문화콘텐츠21이 공동주최했다.


한국문단에 새바람을 일으킬 역량 있는 신인 작가와 기업문화 창달에 기여할 직장인 예비문인 발굴하기 위한 취지다.


기대 이상의 호응에 애초 각 부문 당선작만 내려는 계획을 변경해 가작을 추가했다. 시 부문은 한영희 씨의 '응시' 외 3편이 당선됐다. 가작은 원옥진 씨의 '그림자 놀이' 외 3편이다.


시 부문 심사를 맡은 박덕규 시인은 "'응시'를 당선작으로 놓은 것은 현실을 함부로 재단하지 않고 끝까지 객관성을 유지해 바라보려는 태도를 신뢰하게 돼서다. 함께 보낸 작품 모두에 시적 견고함이 잘 느껴졌다"고 평했다.


이어 "'그림자 놀이'는 없는 대상을 생생한 존재로 드러낸 그 힘만으로 당선작에 밀릴 것이 없다. 다만 함께 보낸 작품이 이런 수준에 못 미친 아쉬움으로 가작에 머물게 됐다"고 설명했다.


소설 부문은 최민하 씨의 '카와라우'가 선정됐다. 가작은 배석봉 씨의 '사앙골'이라는 작품이다.


소설 부문 심사를 맡은 김선주 소설가는 "'카와라우'는 취업을 위해 뉴질랜드로 진출해 갖은 고초를 겪어내며 영주권을 취득하려는 세 젊은이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고 있다"며 "가슴속 깊이 스며드는 예술적인 감동을 주는 작가적 역량을 높이 인정하며 주저 없이 당선작으로 올렸다"고 밝혔다.


김 소설가는 "'사앙골'은 병이 깊어 마지막으로 모여든 사람들의 처절한 이야기를 미학적으로 그렸다. 하지만 문장을 좀 더 갈고 닦았으면 하는 아쉬움에서 가작으로 정했다"고 전했다.


수필 부문은 이수정 씨의 '드무' 외 1편이 당선작으로 선정됐다. 가작은 김연희 씨의 '붓이 내는 소리' 외 1편이다.


수필 부문 심사를 맡은 이명재 문학평론가는 "'드무'는 '항아리, 달을 품다'와 함께 필자 자신의 항암치료 체험과 할머니의 유물을 전통적인 문화로 연결한 품격을 살린 글로서 돋보였다"며 "서구적인 현대문물 속에서 우리의 옛것을 되살린 작가의 노력이 가상했다"고 평했다.


이어 "'붓이 내는 소리'는 글씨와 그림에 애착을 보인 예술가로서 생업에 종사해온 아버지에 대한 극진한 딸의 효심을 잘 그려낸 글"이라며 선정 이유를 전했다.


시상식은 다음 달 9일 오후 3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 클럽에서 열린다. 당선작 상금은 단편소설 200만 원, 시·수필은 각각 100만 원이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노래만 하면 '도라에몽-퉁퉁이' 목소리 되는 래퍼 피오의 'Toy' 무대
입력 2018.12.10 11:56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tvN '신서유기 6', tvN '남자친구' 등에 출연해 예능과 드라마 계를 모두 휩쓴 피오.


아이돌 그룹 블락비의 래퍼인 피오는 랩 실력은 물론 예능감과 연기력으로 인정받아 만능 엔터테이너로 거듭나고 있다.


피오의 인기가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피오의 숨겨진 가창력을 볼 수 있는 영상이 재조명됐다.


화제의 영상은 지난 2016년 4월 20일 MBC every1 '쇼! 챔피언'에서 블락비가 'Toy'라는 곡으로 1위의 영광을 안게 된 순간이 담긴 것이다.



이날 블락비 멤버들은 앙코르 무대를 펼쳤고 후렴 부인 유권의 파트에서 갑자기 피오가 나타났다.


피오는 거친 목소리로 "난 너에게 더 이상 바랄게 없어. 나로 인해 지워지는 널 본다면~"이라는 부분을 열창했다.


그는 쉽게 따라 할 수 없는 유권의 고음 부분도 박력 넘치는 포즈를 취하며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래퍼의 숨겨진 노래 실력을 듣게 된 한 누리꾼은 "약간 퉁퉁이 창법..."이라고 댓글을 남겼고 많은 이들은 폭풍 공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바랄게 겁나 많아 보이는데", "엄청난 박력의 장난감이다", "피오 버전이 더 애절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애니메이션 '도라에몽' 속 등장하는 캐릭터 퉁퉁이를 연상케하는 피오의 'Toy' 노래를 함께 감상해보자.



※ 관련 영상은 2분 2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입력
댓글